서울 -6도·부산3도 전국 출근길 '강추위'…강풍에 체감온도 -15도 '뚝'

한파특보 발효…전북·충남 눈소식 
전날 아침보다 기온 20도 낮아…해안가 '강풍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외투를 입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2.11.29/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외투를 입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2.11.29/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수요일인 30일 출근길은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전날보다 아침 기온이 15~20도가량 큰 폭으로 떨어져 매우 쌀쌀한 날씨가 예상된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15도 내외로 낮아지고 중·남부 지역에는 눈발이 날리는 곳도 있다.

기상청은 이날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라권서부와 충남 서해안을 중심으로 눈이 내린다고 예보했다.

내일까지 예상 적설량은 △전북 서부, 제주도 산지(1~5㎝) △충남 서해안, 충남권 중·북부 내륙, 전남권 서부, 서해5도, 울릉도.독도(1~3㎝) △경기 남부, 충남권 남부 내륙, 충북 중·남부, 전북 북동 내륙(0.1㎝ 미만) 수준이다.

이날 아침 기온은 전날(29일)보다 15~20도가량 큰 폭으로 내려간다.

기상청 지역별상세관측자료(AWS)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5분 기준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6.1도 △인천 -5.9도 △춘천 -5.3도 △강릉 -0.3도 △대전 -2.7도 △대구 0.2도 △전주 -1.4도 △광주 1.0도 △부산 3.6도 △제주 7.0도다.

이날 대부분 해안과 강원, 경북 산지, 제주도에 바람이 시속 35~60㎞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어 체감 온도는 더 낮게 떨어질 전망이다.

바다 물결도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시속 35~7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국에서 '좋음' 또는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5:30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5:30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5:30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5:30 02/07
  • 금 : 1879.50상승 2.915:30 02/07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