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北 핵실험시 후과 있을 것…불안정 조성 활동 하지 않길"

패트릭 라이더 국방부 대변인 정례브리핑…핵무기 개발 수준 평가엔 신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 ⓒ AFP=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 ⓒ AFP=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미 국방부는 29일(현지시간) 북한의 핵 개발 수준에 대한 평가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이면서도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그에 따른 후과가 있을 것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핵 개발을 완료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저는 그것에 대해 추측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역내를) 매우 불안정하게 만들 핵실험을 다시 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해 왔다"면서 "미국은 물론 한국 및 일본을 포함한 역내 다른 나라들이 (북한의 핵실험시) 그것에 대한 후과가 있을 것이라는 사실을 강조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다시 말하지만, 저는 그것(북한 핵무기 개발 수준)에 대해 얘기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우리는 북한이 그러한 불안정 조성 활동을 하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이와 함께 라이더 대변인은 주한미군내 우주군부대 창설과 관련해 최근 인도·태평양사령부 예하 우주군구성군사령부 창설을 거론하면서 "우주군은 전 세계 전투사령부와 관계와 능력을 발전시키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는 다른 세계 다른 곳의 전투사령부 산하 기능적인 구성군사령부와 다를 바 없다"면서 인도·태평양사령부 내에 우주군구성군사령부 외 공·해군 관련 조직도 있다고 예를 들었다.

라이더 대변인은 "지난 3년간 우주군은 신설돼 역량을 개발해 왔다"면서 "이런 역량을 전투사령부에 배치함으로써 해당 사령부가 전반적으로 전장을 살피고 필요한 역량을 확보할 수 있는 능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42.78상승 17.714:37 02/01
  • 코스닥 : 750.44상승 9.9514:37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4:37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4:37 02/01
  • 금 : 1945.30상승 6.114:37 02/01
  • [머니S포토] 오늘부터 택시 기본요금 '3,800원→4,800원' 인상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오늘부터 택시 기본요금 '3,800원→4,800원' 인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