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우크라 돈바스·하르키우서 치열한 전투 지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와 북부 하르키우에서 치열한 전투가 지속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사진=로이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와 북부 하르키우에서 치열한 전투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9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군은 여전히 (돈바스 지역의) 도네츠크주로 이동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어 "러시아는 하르키우 지역에도 병력을 배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군은 매일 수백 명의 병력 손실을 보고 있다"며 "우크라이나는 현재 상황을 견뎌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전 세계는 전쟁 범죄에 책임 있는 자들이 정의의 심판을 받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군은 개전 초기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철수한 뒤 루간스크와 돈바스 지역을 집중 폭격하고 있다. 러시아군은 지난 11일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주에서 철수했으나 최근 공습을 재개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8.88상승 19.0818:05 02/02
  • 코스닥 : 764.62상승 13.6618:05 02/02
  • 원달러 : 1220.30하락 1118:05 02/02
  • 두바이유 : 83.60상승 2.6918:05 02/02
  • 금 : 1942.80하락 2.518:05 02/02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