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카타르] '경우의 수' 또 등장… 포르투갈 잡아야 16강 보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번 카타르월드컵에서도 경우의 수가 등장했다. 사진은 지난 29일(현지시각)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이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선수들 훈련을 지켜보는 모습. /사진=뉴시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에서도 '경우의 수'가 다시 등장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지난 28일 밤 10시(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예선 2차전에서 2-3으로 졌다. 한국은 조 3위(승점 1점·1무1패·득실차 -1)에 위치했다.

이에 따라 한국은 조별예선 최종전에서 조 1위인 포르투갈(승점 6점·2승·득실차 3)을 잡아야 16강 진출의 희망이 보인다. 이어 우루과이(승점 1점·1무1패·득실차 -2)가 가나(승점 3점·1승1패·득실차 0)를 상대로 승리하거나 무승부를 거둬야 한다.

우선 한국이 승리한다고 가정하면 우루과이가 가나를 상대로 적은 점수차로 승리할 경우 벤투호가 16강에 진출한다. 반대로 대표팀이 우루과이보다 적게 넣고 승리할 경우 득실차와 다득점을 비교해야 한다. 다득점에서도 순위가 가려지지 않으면 승자승과 페어플레이 점수로 순위를 가린다.

구체적으로 우리가 1골차 승리를 거두게 된다면 우루과이도 최소 2골 차 이하로 승리를 거둬야 한다. 한국이 포르투갈에게 1-0으로 이기고 우루과이가 가나에게 4-2로 승리한다면 다득점에 밀려 조별예선에서 탈락하게 된다.

가나가 우루과이와 승부를 가리지 못할 경우 한국은 2점차 이상 승리를 거두면 가나보다 득실차에서 앞서 16강에 진출한다. 한국이 1골 차로 승리할 경우 다득점을 비교해야 하는데 2차전까지 가나가 5득점을 기록했다. 반면 한국은 2득점만 기록했다. 이에 따라 벤투호가 4-3 이상으로 다득점해 승리를 거두고 가나가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길 경우에만 한국이 16강에 진출한다.

가나가 이길 경우 우루과이는 승점 1점(1무2패)으로 조 4위로 예선 탈락한다. 가나는 승점 6점(2승1패)으로 조 2위를 달성해 16강에 진출한다.

한국은 다음달 3일 조별예선을 계속해서 치렀던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최종전을 가진다. 벤투 감독은 "우리가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마지막 경기에서 우리 한계까지 모든 것을 쏟아내겠다"고 최종전을 앞두고 의지를 다졌다.
한국이 월드컵 토너먼트에 진출하려면 포르투갈을 반드시 잡아야 한다. 사진은 오늘의축구라는 축구 커뮤니티가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것. /사진=인스타그램 갈무리


 

  • 0%
  • 0%
  • 코스피 : 2483.16하락 0.4814:49 02/09
  • 코스닥 : 783.29상승 3.3114:49 02/09
  • 원달러 : 1262.00상승 1.914:49 02/09
  • 두바이유 : 81.93상승 1.4714:49 02/09
  • 금 : 1890.70상승 5.914:49 02/09
  • [머니S포토] 빙상영웅 황대헌, ISU 세계 쇼트트랙 대회 간판으로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 [머니S포토] 늘봄학교 관련 교원·학부모 현장 간담회, 발언하는 이주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송혜교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
  • [머니S포토] 빙상영웅 황대헌, ISU 세계 쇼트트랙 대회 간판으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