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BIE 총회서 '부산 이니셔티브' 선언… "국제협력 조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29일(현지시각)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들에게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사진은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BIE 총회 2030 세계박람회 유치신청국 제3차 경쟁 프레젠테이션(PT)에 나서고 있는 한 총리. /사진=총리실 제공
한덕수 국무총리가 인류 위기 극복을 위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를 협력의 장으로 만드는 '부산 이니셔티브'(Busan Initiative)를 선언했다.

한 총리는 지난 29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2030 세계박람회 유치신청국 제3차 경쟁 프레젠테이션(PT)에서 "비전 구현과 미래의 청사진을 위해 부산엑스포에서 제시한 '부산 이니셔티브'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은 인류가 문제를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한국의 성장 경험을 나누고 국제협력을 조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우리의 목표는 세계 각국에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스마트시티, 스마트팜, 전자정부 프로그램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후변화와 에너지 위기에 대응하는 데 이어 지속가능한 에너지 인프라 구축을 위한 녹색 공적개발원조(ODA) 사업도 크게 늘리겠다"고 전했다.

또 "의료시스템 구축과 의료인력 훈련 같은 역량 강화 프로그램에 투입하는 노력을 배가하고 농업을 비롯한 어업과 수산업 기술을 공유해 식량안보에 부응하겠다"며 "한국의 폭넓은 교육 프로그램들은 개도국의 미래세대들이 자립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ODA 예산을 증액하고 있다"며 "오는 2030년에는 두 배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이번 부산 이니셔티브의 결과는 2030년까지 볼 수 있을 것"이라며 회원국들의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2030 부산엑스포는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를 주제로 '자연과의 지속 가능한 삶' '인류를 위한 기술' '돌봄과 나눔의 장'을 구현하겠다고 비전을 제시했다. 부산엑스포는 '부산 이니셔티브'라는 프로젝트를 통해 한국의 성장 경험을 공유하고 디지털 격차·기후변화·보건 위기·식량문제 등 인류 공통의 위기에 대한 해법을 제공하고 이러한 협력의 결과물을 모으겠다는 구상이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