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군에 신형 지뢰탐지기 공급… 발목·목함지뢰도 탐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화시스템이 신형 지뢰탐지기를 양산해 한국 군에 납품했다. 사진은 한화시스템이 개발 및 양산해 전력화한 ‘신형 지뢰탐지기’. /사진=한화시스템 제공
한화시스템이 발목·목함지뢰까지 찾아낼 수 있는 '신형 지뢰탐지기' 양산에 성공, 군 공급을 시작했다.

한화시스템은 지난해 10월 방위사업청과 계약한 '신형 지뢰탐지기' 양산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납품을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초도 납품된 신형 지뢰탐지기는 육·해·공군 및 해병대에 공급됐으며 향후 총 1600여대가 전력화될 예정이다.

국제민간기구 '국제지뢰금지운동(ICBL)'에 따르면 국내 비무장지대(DMZ)는 약 200만발가량 매설됐다. 이 중 발목지뢰는 플라스틱 재질로 무게가 100g도 되지 않아 폭우 시 유실될 가능성이 크다. 파괴력이 큰 목함지뢰는 홍수가 나면 물에 떠다녀 쉽게 유실되곤 해 국민의 안전을 위협해왔다.

신형 지뢰탐지기는 지표투과레이다(GPR)와 금속탐지기(MD) 복합센서를 통해 기존 지뢰탐지기로는 찾아내지 못했던 발목 및 목함지뢰 등 비금속지뢰까지 탐지한다. 수중탐지는 물론 탐지된 지뢰를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어 탐지율은 월등히 높아지고 오경보율은 저하되는 등 탐지 성능이 향상됐다.

MD단일탐지·GPR단일탐지·복합탐지 등 3가지 운용 방식을 필요에 따라 이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돼 운용 피로도가 낮아 향후 군 지뢰 제거 작전 시 빠르고 효율적인 지뢰 제거 활동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혁 한화시스템 감시정찰사업부문장은 "이번 전력화를 통해 우리 군이 지뢰 위험으로부터 벗어나 안전하게 작전을 수행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며 "신형 지뢰탐지기의 핵심 기술인 지표투과레이다(GPR)는 해외 선진국 대비 탁월한 성능과 우수한 가격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적극적으로 수출길을 개척해 나갈 것이다"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