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 청령포, 사천 초양도 등 2023년 열린관광지로 선정

20개소 신규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 2023년 열린관광지로 선정된 영월 청령포

모두가 균등하게 누릴 수 있는 여행 환경 조성의 일환으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사장 김장실, 이하 관광공사)가 추진 중인 '열린관광지' 공모 사업이 2023년 신규 대상지로 9개 지방자치단체의 관광지 20개소를 선정했다.

'열린관광지 조성 사업'은 관광취약계층(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영유아 동반 가족 등)을 포함한 모든 관광객의 이동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관광지점별 체험형 관광콘텐츠를 개발하여 전 국민이 동등하게 누릴 수 있는 관광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2023년 열린관광지 조성' 공모에는 17개 지자체(41개 관광지점)가 지원하였으며, 1차 신청자격 확인, 2차 서면심사, 3차 현장심사를 거쳐 총 9개 지자체 20개 관광지가 최종 선정되었다. 특히 이번 공모사업에서는 지자체의 사업추진 의지, 향후 운영계획 및 사업계획의 실현 가능성 등이 중점적으로 평가되었다.

2023년 열린관광지 선정결과는 ▲공주 2개소(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 공주 한옥마을) ▲대전 2개소(대청호 명상정원, 대청호 자연생태관) ▲사천 3개소(사천바다케이블카, 초양도, 삼천포대교공원) ▲시흥 2개소(오이도 해양단지, 오이도 선사유적공원) ▲영광 2개소(불갑사 관광지, 불갑저수지 수변공원) ▲영월 2개소(영월 장릉, 청령포) ▲임실 2개소(사선대 관광지, 오수의견 관광지) ▲함평 3개소(함평엑스포공원, 돌머리해수욕장, 함평자연생태공원) ▲해남 2개소(우수영관광지, 송호해수욕장) 이다.

'열린관광지'로 선정된 지자체는 앞으로 장애인 당사자를 포함한 BF(Barrier Free) 전문가들의 맞춤형 현장 컨설팅을 거쳐 세부 사업 계획을 확정하고, 각 관광지별 특성에 맞는 시설 개선 및 관광취약계층 유형별 관광체험 콘텐츠를 확충할 계획이다.

관광취약계층 유형별 관광체험 콘텐츠란 장애인(지체, 시각, 청각, 발달 장애 등)?고령자?임산부?영유아 동반가족 등 개인의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제약과 관계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관광콘텐츠를 말한다.

아울러 조성이 완료된 후에는 열린관광지를 중심으로 하는 나눔여행, 무장애 관광지로서의 홍보 지원, 무장애 관광 서비스 제공을 위한 교육도 함께 지원된다.

관광공사 박인식 관광복지센터장은 "모든 국민의 균등한 관광활동 여건 조성을 위해 물리적 시설개선 뿐만 아니라, 관광활동을 위한 정보·서비스·콘텐츠 등 무장애 관광을 위한 제반 사항을 함께 개선해나갈 것이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서 문체부, 지자체와 함께 협력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강원=손정환
강원=손정환 stampeople@mt.co.kr

머니S 강원지사 손정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