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 석 달만에"… 총상 사망 육군 이병 아버지 글 '먹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원도 전방부대에서 경계근무 중이던 이병이 총상을 입고 숨져 군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아들이 군대에서 숨졌다는 연락을 받은 아버지가 부대 측 대처가 의문이라며 조언을 구하는 글을 온라인 상에 올려 관심을 끌었다.

지난 29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제 아들이 입대 후 석 달만에 총상으로'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지난 28일 저녁 8시47분쯤 강원 인제 모 부대에서 경계 근무 중 총상을 입고 숨진 이병 B씨의 아버지로 추정된다. 당시 B씨는 총상을 입고 현장에서 바로 심폐소생술(CPR) 등의 응급처치를 받았으나 끝내 사망했다.

강원 인제 모 부대에서 사망한 이병의 아버지로 추정되는 누리꾼의 글이 온라인상에서 주목을 받았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숨진 병사가 둘째 아들이라고 밝힌 A씨는 "(아들이) 지난 9월 군대에 갔다"며 운을 뗐다. 이어 "오랜 해외 생활이 지겨워 한국 모 대학교에 진학했고 1학년을 마치고 군대에 가기 위해 올초 휴학계를 내고 기다려서 입대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부대 상급자가 전화로 애가 부대에서 총상으로 사망했다며 어떤 설명도 없이 빨리 부대로 오라고 했다"고 사고 소식을 접한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애 엄마는 놀라서 쓰러지고 전 지금 비행기 표를 급하게 찾아보니 내일 오후 2시 싱가포르에서 출발하는 게 있어 그걸로 (한국에) 간다"고 전했다.

해외에서 귀국하지 못한 A씨 대신 한국에 거주 중인 형이 먼저 부대로 갔지만 부대 측에선 "부모 외에는 상황을 설명할 수 없다"는 답변만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부대에서 사인을 알려줬다"며 "훈련 마치고 부대 배치된 지 한 달 만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면서 병원 옮기는 데 동의해달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은 '세상에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있냐' '가족들은 얼마나 힘들지 감히 상상도 안 된다' '꼭 진상이 밝혀지길 바란다' '조사는 하고 극단적 선택이라고 하는 거냐' 등 댓글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 75%
  • 25%
  • 코스피 : 2425.08하락 25.3923:59 01/31
  • 코스닥 : 740.49상승 1.8723:59 01/31
  • 원달러 : 1231.60하락 0.323:59 01/3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23:59 01/31
  • 금 : 1945.30상승 6.123:59 01/31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이재명 "미분양 주택 분양가 매입, 부실 건설사 특혜"
  • [머니S포토] 박홍근 "검찰, 이재명 소환 세번째까지가 국민 상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