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포설'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도쿄 거주… "中 당국 피해 은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가 중국 정부의 빅테크 기업에 대한 탄압이 본격화된 이후 약 6개월 동안 일본에서 지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마원. /사진=로이터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가 중국 정부의 탄압을 피해 일본에서 은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9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매체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마윈이 일본 수도 도쿄에 머물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마윈은 일본에서 공개 활동을 최소화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마윈은 지난 2020년 10월 중국의 한 포럼에서 "(중국) 금융 당국은 '전당포 영업'을 하고 있다"며 중국 정부의 빅테크 기업에 대한 탄압을 비판했다. 마원은 이후 공개 석상에서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아 실종설과 체포설이 돌기도 했다.

중국 당국은 마윈의 발언을 국가에 대한 도전으로 인식했다. 이후 당국은 지난 2020년 370억달러(약 48조원) 규모의 기업공개(IPO)를 추진한 앤트그룹의 IPO에 제동을 걸었다.

알리바바는 마윈이 회장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당국의 타깃이 됐다. 알리바바는 지난해 4월 독점금지법 위반으로 182억위안(약 3조4390억원)의 과징금을 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1.52하락 2.1218:05 02/09
  • 코스닥 : 784.58상승 4.618:05 02/09
  • 원달러 : 1260.40상승 0.318:05 02/09
  • 두바이유 : 81.93상승 1.4718:05 02/09
  • 금 : 1890.70상승 5.918:05 02/09
  • [머니S포토] 김기현·나경원 '화기애애 김나연대'
  • [머니S포토] 윤홍근·황대헌, ISU 세계쇼트트랙 대회 홍보대사 위촉식 참석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 [머니S포토] 늘봄학교 관련 교원·학부모 현장 간담회, 발언하는 이주호 부총리
  • [머니S포토] 김기현·나경원 '화기애애 김나연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