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결제 분석 서비스 '소비케어' 이용자 350만명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는 데이터 기반 맞춤형 소비컨설팅 서비스 '현대카드 소비케어' 이용자가 350만명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소비케어는 2020년 현대카드가 이스라엘의 인공지능 기반 분석 엔진 업체인 '퍼스네틱스'와의 협업을 통해 만든 서비스로 결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소비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현대카드는 출시 당시 80종이었던 소비 분석 콘텐츠 종류를 최근 100여 종까지 확대했다. 대표적 콘텐츠로는 특정 분야의 반복적인 결제 패턴을 짚어내는 'OO러버', 특정 기간의 소비 내역을 분석하는 'O월의 지출은 어땠을까요', 이중결제 등 주의가 필요한 내역을 알려주는 '혹시 중복결제는 아닌가요' 등이다.

현대카드는 데이터 분석과 콘텐츠의 종류를 지속해서 확대한 것이 이용자 증가 및 높은 만족도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향후 고객이 인지하지 못해 활용하지 못했던 서비스를 적시에 추천해 주는 콘텐츠도 추가하는 등 콘텐츠 확대를 지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라며 "마이데이터를 기반으로 은행 거래 데이터 등 다른 금융 데이터를 결합해 고도화된 금융 인사이트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