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군용기 8대, 방공식별구역 '카디즈' 진입… 軍 "전술조치 대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과 낮에 중국과 러시아의 군용기 8대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진입했다. 사진은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중국 폭격기(H-6)·러시아 폭격기(TU-95)·러시아 전투기(SU-35). /사진=로이터
중국과 러시아의 군용기 8대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진입했다.

30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48분쯤 중국 군용기(H-6 폭격기) 2대가 이어도 서북방 126㎞쪽 카디즈에 진입한 후 동쪽으로 이동해 오전 6시13분쯤 카디즈를 이탈했다. 이어 오전 6시44분쯤 경북 포항 동북방 인근 카디즈에 재진입한 후 북쪽으로 비행하다 오전 7시7분쯤 카디즈에서 나왔다.

또 낮 12시18분쯤에는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6대(TU-95 폭격기 4대·SU-35 전투기 2대)가 울릉도 동북방 200㎞쪽 카디즈에 진입한 후 독도 동남쪽으로 비행해 낮 12시36분쯤 카디즈를 이탈했다. 이후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TU-95 폭격기) 2대는 동해 카디즈 외곽을 따라 남·서 방향으로 비행했고 나머지 러시아 군용기 4대(TU-95 폭격기 2대·SU-35 전투기 2대)는 카디즈 외곽에서 북쪽으로 빠져나갔다.

합참은 "우리 군은 중·러 군용기가 카디즈를 진입하기 이전부 공군 전투기(F-15K 등) 수십대를 투입해 우발상황을 대비한 전술조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중국·러시아의 군용기가 카디즈에 동시 진입한 것은 지난 5월24일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방공식별구역(ADIZ)은 미식별 항적을 조기에 식별해 영공침범을 방지하기 위한 각국이 임의로 설정한 구역으로 '영공'과는 다르다. 외국 항공기가 ADIZ에 진입하려면 관할 군 당국의 사전허가를 받는 것이 관례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485.77상승 34.0612:15 02/08
  • 코스닥 : 778.50상승 5.7112:15 02/08
  • 원달러 : 1257.00상승 1.712:15 02/08
  • 두바이유 : 80.46상승 2.112:15 02/08
  • 금 : 1884.80상승 5.312:15 02/08
  • [머니S포토] 연애대전 김옥빈 "내 필모그래피 중 가장 밝은 캐릭터"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연애대전 김옥빈 "내 필모그래피 중 가장 밝은 캐릭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