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시위 참여자 색출 시작… SNS 앱도 강제 삭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일(현지시각) 중국 당국이 시위 참석자 색출을 시작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은 중국 수도 베이징 시민들이 당국의 고강도 봉쇄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에 참석한 모습. /사진=로이터
봉쇄 반대 시위에 강경 대응을 예고한 중국 당국이 시위 참석자 색출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매체 CNN은 일부 시위 참가자에 대한 중국 당국의 색출이 시작됐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시위 참가자는 "베이징 경찰서에 출두할 것을 요구받았다"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대화 기록을 필사적으로 삭제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국은 조사 과정에서 위챗 등 휴대폰에 다운로드 된 SNS 애플리케이션을 모두 삭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중국 당국은 시위에 대해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중국공산당 중앙정법위원회(정법위)는 지난 28일 "적대세력의 침투 및 파괴 행위, 사회질서를 교란하는 범죄 행위를 단호히 타격할 것"이라며 "사회 전반의 안정을 확실히 수호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위가 발생한 중국 곳곳에서는 공안이 시위 발생 가능성을 봉쇄하고 있다. 베이징 경찰 당국은 지난 27일부터 28일까지 시위가 일어났던 주요 지역에 경찰 인력을 집중 배치하고 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