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유튜버 "우리가 비난하면 누가 응원"… 도 넘은 악플러에 일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축구 관련 유튜버가 성숙하지 못한 축구 관람 문화를 지적했다. 사진은 지난 28일 밤(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한국과 가나의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예선 2차전에서 손흥민이 헤더 경합하는 모습. /사진=뉴스1
한국 축구 대표팀이 가나에게 2-3으로 석패하자 누리꾼이 손흥민의 인스타그램에 악플을 남기는 등 도 넘은 행동이 이어졌다. 이에 한 축구 관련 유튜버가 "축구 관람 문화가 성숙해졌으면 좋겠다"며 누리꾼에게 일침을 가했다.

지난 29일 2만6000여명의 구독자를 가진 채널명 무지성훌리건은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가나와의 경기에서 패배하면서 16강 진출 가능성이 희박해진 것은 사실이다. 그렇다고 지금처럼 감독과 선수를 탓하면서 무작정 비난하는 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승규 선수는 충분히 막아줄 수 있는 볼도 막지 못하고 김진수 선수도 마무리가 아쉬웠다. 손흥민 선수는 경기 내내 보이지도 않은 워스트급 경기력이었다는 의견은 일리있다"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대한민국 국가대표를 우리가 욕하면 누가 이들을 격려하냐"며 선수들을 책망하기보다 응원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유튜버는 "4년 동안 가장 열심히 준비한 것도 선수들이고 결과가 좋지 않아 아쉬운 것도 선수들이다. 우리가 이들을 욕한다면 국가대표 선수들은 누구를 위해 뛰어야 하나"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선수들이 대한민국을 뛰어주는 이상 우리나라 선수들을 위해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다만 무작정 선수만을 바라보고 잘못을 덮어주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점은 인정하되 격려하고 응원하는 유튜버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 유튜버는 선수들의 단점만을 바라보지 말 것을 강조했다. 그는 "김승규의 킥력이 가져오는 점유율과 김진수의 빈 공간을 메워주는 활동량, 손흥민이 마스크를 끼고서라도 출전하는 투지는 묻혀서는 안 된다"면서 "정말로 선수를 응원한다면 잘잘못을 가리고 인스타그램에 악플을 쓰는 것이 가치가 있는지 잘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비난을 퍼부은 네티즌을 일갈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은 "같은 축구팬으로서 공감한다"고 말했고 다른 네티즌은 "형 진짜 멋있다"라고 지지를 표했다.


 

  • 78%
  • 22%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23:59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23:59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23:59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23:59 01/27
  • 금 : 1929.40하락 0.623:59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