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스, '발덴부르거반 리미티드 에디션' 1000세트 한정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리스가 발덴부르거반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했다./사진제공=오리스
시계 브랜드 오리스는 '발덴부르거반 리미티드 에디션'을 선보였다고 30일 밝혔다.

오리스는 스위스 쾰슈타인을 회사의 거점으로 선택했다. 여기에는 발덴부르거반 철도가 중요한 역할을 했다. 1880년에 개통된 효율적인 비용의 이 철도망은 북쪽의 리에스탈과 남쪽의 발덴부르크를 연결한다. 철도 길이는 13㎞에 불과하지만 오리스 공장을 바로 지나갔다. 직원들의 출퇴근과 부품 운반 등에 활용됐고 오리스 성장에 큰 힘이 됐다.

지난 140년 동안 발덴부르거반 증기기관차는 여러 차례 개량됐다. 2021년 4월에 폐쇄됐다가 2022년 12월 하이테크 트램이 개통돼 계곡을 다시 연결할 예정이다. 이로써 오리스 직원은 저탄소 출근 수단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하이테크 트램 개통은 오리스의 탄소 배출 감소 프로그램에도 도움이 될 예정이다.

오리스는 발덴부르거반의 새로운 출발을 계기로 80여년 전에 처음 소개된 디자인의 한정판 시계인 발덴부르거반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했다. 빅 크라운 포인터 날짜를 기반으로 1000세트 한정 출시됐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4.65하락 29.3712:36 01/30
  • 코스닥 : 739.11하락 2.1412:36 01/30
  • 원달러 : 1229.40하락 1.912:36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2:36 01/30
  • 금 : 1929.40하락 0.612:36 01/30
  • [머니S포토] 실내마스크 의무 해제…다시 돌아온 '일상'
  • [머니S포토] '마스크 벗고 활짝'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실내마스크 의무 해제…다시 돌아온 '일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