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입사 1주년 임직원에 스톡옵션 부여…이건호·박세춘 사외이사 선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스뱅크의 이건호(왼쪽) 사외이사, 박세춘 사외이사./사진=토스뱅크
토스뱅크는 30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이건호 전 KB국민은행장을 사외이사에, 박세춘 법무법인 화우 상임고문을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선임된 이날부터 오는 2024년 11월29일까지로 2년이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이건호 전 KB국민은행장을 사외이사에 선임함으로써 금융 혁신에 대한 방향성을 한층 강화하고 현재의 글로벌 시장경제 변화 등 인사이트를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사외이사는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과 조흥은행 부행장,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를 역임했다. 이어 2011년 KB국민은행 리스크관리그룹 부행장, 2013년 국민은행장을 역임했다.

이어 2015년 금융연구원에서 초빙연구위원, 올 1월부터는 금융혁신연구회 대표를 맡고 있다.

이 사외이사의 전문성과 통찰력이 토스뱅크의 사업 확장에 대한 비전과 전략으로 이어질 것으로 토스뱅크는 기대했다.

아울러 토스뱅크는 박세춘 법무법인 화우 상임고문을 사외이사, 감사위원으로 선임함으로써 금융소비자보호 영역의 전문성을 비롯해 토스뱅크의 내부통제 관련해 안정성을 한층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박 감사위원은 금융감독원에서 은행검사국장, 제재심의국장, 특수은행 검사국장 등 주요 보직을 맡았다. 2014년 은행·중소서민검사 담당 부원장보, 2017년 은행·중소담당 부원장도 거쳤다.

박 감사위원은 금감원에서 40년동안 재직하며 쌓은 실무경험과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금융소비자보호법과 관련된 주요 이슈와 토스뱅크의 내부통제 영역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토스뱅크는 입사 1주년을 맞은 임직원 47명을 대상으로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총 48만7000주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토스뱅크는 총 5차례에 걸쳐 임직원 157명에게 301만주를 부여했으며 이번 부여로 대상은 204명, 349만7000주로 늘었다.

주식 종류는 기명식 보통주이며 신주발행의 형태. 행사가는 액면가 기준 주당 5000원이다.

부여기준일은 이날이며 대상 임직원은 부여일로부터 2년 뒤인 2024년 11월 30일부터 5년간 이를 행사할 수 있다.

토스뱅크는 이번 스톡옵션 부여 결정을 내린 배경과 관련해 "은행의 설립에 기여하고 안정적인 성장을 뒷받침해 준 임직원에게 감사의 의미를 전달한다"며 "전문성을 갖춘 우수 인력을 확보하고 주주와 임직원이 성장의 과실을 함께 나누겠다는 취지도 담았다"고 설명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높은 경력과 깊이 있는 식견을 갖춘 사외이사들의 합류로 토스뱅크가 한층 더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지금과 같이 안정성과 성장성을 모두 갖춘 은행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8:05 01/27
  • 금 : 1930.00하락 12.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