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무릎 드러낸 女모델… 카타르월드컵 경기장 활보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델 이비나 놀이 여성의 복장 규율이 엄격한 카타르에서 노출 의상을 선보여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이비나 놀 인스타그램
'2022 카타르월드컵' 열기가 한창인 카타르에서 노출이 심한 옷을 입은 여성 모델이 등장해 화제다.

지난 28일(현지시각)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등 외신에 따르면 독일 출신이지만 크로아티아를 응원하는 모델 이비나 놀(30)이 카타르의 엄격한 복장 규율을 무시하고 어깨·쇄골·다리 등이 드러난 의상으로 경기장을 찾았다.

놀은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를 응원하기 위해 현지를 방문했다. 크로아티아와 모로코의 경기가 열린 지난 23일 놀은 몸에 딱 붙는 롱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해당 복장은 V자로 깊게 파여 가슴골이 훤히 드러났다. 지난 28일 열린 캐나다와의 경기에서는 길이가 짧은 튜브톱 미니드레스를 입었다. 이 드레스 역시 가슴 일부가 노출되며 다리가 보여 논란이 됐다.

이슬람 문화권인 카타르에서는 여성의 복장 규율이 엄격하다. 외국인 복장에 대한 법적 규제는 없으나 카타르 정부는 공식 홈페이지에 "공공장소에서는 무릎과 어깨가 드러나지 않는 복장을 추천한다"고 공지했다. 하지만 놀은 파격적인 노출 복장으로 경기장을 활보하며 시민들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놀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카타르 규정과 관련해 "규정을 듣고 충격받았다"며 "신체 노출을 금지한다고 했는데 나는 부위를 다 가릴 옷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에서 히잡과 니캅을 존중한다면 카타르도 우리 삶의 방식과 종교 등을 존중해야 한다"며 "이런 드레스를 입은 나를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는 월드컵 때문에 이곳에 왔다"며 "매우 화가 난다"고 분노했다.

'옷 때문에 체포될 위험을 느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놀은 "체포를 두려워하지 않는다"며 "내 드레스가 누군가를 다치게 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는 "많은 카타르인이 나를 사진 찍고 반응도 매우 좋다"며 "만약 그들이 이 복장을 싫어한다면 사진 찍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