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등 30분 지연 '급기야 경력 배치'…서울 지하철 '퇴근길 대란'

3호선 코레일 운영 구간 열차 고장까지…승객 몰리자 경찰 배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교통공사 노조의 지하철 파업을 하루 앞둔 29일 서울시 중구 서울역 승강장이 퇴근길을 나선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2.11.29/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교통공사 노조의 지하철 파업을 하루 앞둔 29일 서울시 중구 서울역 승강장이 퇴근길을 나선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2.11.29/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파업에 돌입한 30일 지하철 운행 지연으로 퇴근 시간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서울교통공사는 서울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일부 구간을 운영한다. 서울교통공사 노조 파업은 1~8호선 기준 2016년 9월 이후 6년 만이다.

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기준 2호선 운행은 내선 33분, 외선은 27분 지연됐다.

2호선은 특히 강남·역삼역 등 승객이 몰리는 구간을 중심으로 운행이 크게 지연됐다.

3호선 코레일이 운영하는 구간에서 차량 고장이 발생한 여파도 더해졌다. 공사 관계자는 통화에서 "지하철 허리 역할을 하는 구간에서 문제가 생겨 앞뒤 구간의 정체가 심해졌다"고 설명했다.

3호선은 상행선 25분, 하행선 28분 지연됐으며, 1호선은 10∼20분, 4호선은 10∼18분 지연 운행 중이다.

서울교통공사는 파업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체 인력을 투입했으나 운행률은 85.7%(오후 6~8시)로 평상시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강남역 등 혼잡도가 높은 곳에는 경찰 인력이 배치됐다. 서울시는 시내버스 집중배차 등 비상수송대책을 시행 중이다.

한편,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이날 오전 6시30분부터 파업 중이며 오후 7시부터 사측과 교섭을 진행 중이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