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파업' 본교섭 시작후 5분 만에 정회…내일 퇴근길도 혼란?

교섭 시작 5분 만에 정회 후 물밑 논의 이어가…"속개 시점 미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원들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갖고 인력감축 철회, 노사정 합의 이행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2.11.3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원들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갖고 인력감축 철회, 노사정 합의 이행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2.11.3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파업 첫날인 30일 오후 본교섭을 재개했으나, 시작 직후 정회했다.

공사에 따르면, 노사는 이날 오후 8시쯤 전날 중단된 5차 본교섭을 이어갔으나 5분 만에 정회했고, 사측의 새로운 협상안과 관련해 물밑 논의를 이어가는 중이다.

공사 관계자는 통화에서 "속개 시점은 미정으로, 결과를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전날에도 오후 2시 5차 본교섭 시작 직후 10분 만에 정회했고,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3일 전인 지난 25일 4차 본교섭에서도 양측 모두 입장 차이만 확인한 채 결론을 내지 않았다.

노조는 결국 이날 오전 6시30분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교섭은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소속 두 노조가 연합해 사측에 대응하고 있다.

노조는 사측의 인력감축안 철회와 앞서 합의된 인력 충원의 연내 이행 등을 요구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의 파업은 1∼8호선 기준으로 2016년 9월 이후 6년 만이다. 이에 공사와 서울시가 대체 인력 투입과 비상수송대책으로 피해 최소화에 나섰으나 퇴근길 지하철 지연 피해가 이어졌다.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5.30상승 6.1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