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차량 손괴 등 24명 수사 중…軍 화물차 투입

정부, 시멘트 운송사 201곳 중 78곳 현장조사…21곳에 업무개시명령 발부
화물차량 손괴·운송업무 방해 등 14건 24명 수사…현행범 1명 체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행동이 7일째 이어진 30일 오후 울산 남구 석유화학단지 한 도로 주변에 화물차들이 줄지어 멈춰 서 있다. 2022.11.30/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행동이 7일째 이어진 30일 오후 울산 남구 석유화학단지 한 도로 주변에 화물차들이 줄지어 멈춰 서 있다. 2022.11.30/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정부는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총파업)과 관련해 화물차량 손괴·운송업무 방해 등 총 14건, 24명을 수사 중이다. 부산 신항에서 운송업무 방해 혐의로 조합원 1명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3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기준 화물연대 조합원 약 6500명(전체의 30%)이 17개 지역 160여개소에서 분산·대기 중이다.

전국 항만의 컨테이너 장치율은 63.1%로 평시(64.5%) 수준이며,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시 대비 42%에 그친다.

경찰청은 파업 현장에 경찰관 기동대 5580명과 수사·형사 1494명, 교통경찰 938명 등을 배치했다.

또 파업에 동참하지 않은 차량에 피해를 입히는 등의 불법행위를 적발했다. 현재까지 총 14건 24명을 수사 중이며 1명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기타 교통법규 위반도 현재까지 293건 단속했다.

화물연대는 지난 24일 0시부터 집단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정부는 국가물류시스템이 심각한 위기에 봉착했다고 판단하고,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한 후 중대본을 구성했다.

중대본은 무관용의 원칙을 들어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불법행위자에 대해선 현장검거를 원칙으로 세웠다.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29일) 국무회의를 열고 특히 피해가 심각한 시멘트 업계 집단운송거부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

국토교통부는 시멘트 운송업체 201개 중 78개사에 대한 현장조사를 마쳤으며, 21개사에 대해 현장에서 업무개시명령서를 발부했다.

국방부는 12월1일 군 보유 견인형 화물자동차 24대와 유조차 5대 등을 추가 투입했다. 중대본은 오는 12월2일 3차 중대본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485.70상승 17.0514:18 01/27
  • 코스닥 : 740.59상승 1.6514:18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4:18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4:18 01/27
  • 금 : 1930.00하락 12.614:18 01/27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 [머니S포토] 산업부 이창양 "산업혁신으로 위기 돌파"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