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2022년 12월 1일 띠별 운세

75년생, 기다리면 좋아집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의 운세] 2022년 12월 1일 띠별 운세

2022년 12월 1일 (음력 11월 8일)
정동근 (한국역술인협회 부회장)

쥐띠

36년 병자생 앞뒤가 맞아야 합니다.
48년 무자생 고민이 있겠습니다.
60년 경자생 주변을 주의 깊게 살피세요.
72년 임자생 호흡기를 조심하세요.
84년 갑자생 공허한 마음이 있겠습니다.
96년 병자생 폐를 끼쳐서는 안 됩니다.

소띠

37년 정축생 진리를 배우세요.
49년 기축생 거만해져서는 안 됩니다.
61년 신축생 대처 능력을 기르세요.
73년 계축생 인식하지 마세요.
85년 을축생 명랑하게 대하세요.
97년 정축생 받아들여야 합니다.

범띠

38년 무인생 기죽지 마세요.
50년 경인생 미래를 생각하세요.
62년 임인생 말씀을 받아들이세요.
74년 갑인생 재능은 다 다릅니다.
86년 병인생 버팀목이 있겠습니다.
98년 무인생 다른 생각은 하지 마세요.

토끼띠

39년 기묘생 기도를 해보세요.
51년 신묘생 응원을 해보세요.
63년 계묘생 겸손해지세요.
75년 을묘생 기다리면 좋아집니다.
87년 정묘생 헤쳐 나갈 수 있습니다.
99년 기묘생 깊이 생각하지 마세요.

용띠

40년 경진생 난감할 수 있습니다.
52년 임진생 머리가 띵할 수 있습니다.
64년 갑진생 차분해지세요.
76년 병진생 옳고 그름을 따지지 마세요.
88년 무진생 이해가 필요합니다.
00년 경진생 의연해지세요.

뱀띠

41년 신사생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세요.
53년 계사생 험담하지 마세요.
65년 을사생 아무 탈이 없어야 합니다.
77년 정사생 기회를 얻을 수 있겠습니다.
89년 기사생 말을 숨기도록 하세요.
01년 신사생 자신을 가꾸어 보세요.

말띠

42년 임오생 혼선이 있을 수 있습니다.
54년 갑오생 믿음이 되어 주세요.
66년 병오생 밝게 행동하세요.
78년 무오생 든든하겠습니다.
90년 경오생 조바심은 내지 마세요.
02년 임오생 마음이 쓰립니다.

양띠

43년 계미생 자책하지 마세요.
55년 을미생 마음가짐이 중요합니다.
67년 정미생 웃으세요.
79년 기미생 다치지 마세요.
91년 신미생 혼자라고 생각하지 마세요.
03년 계미생 다름을 인정하세요.

원숭이띠

44년 갑신생 우울함이 있겠습니다.
56년 병신생 머리를 따뜻하게 하세요.
68년 무신생 행운이 오겠습니다.
80년 경신생 수행을 하셔야 합니다.
92년 임신생 집요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04년 갑신생 틈을 보이지 마세요.

닭띠

45년 을유생 철칙이 있어야 합니다.
57년 정유생 마무리가 좋아야 합니다.
69년 기유생 기다리세요.
81년 신유생 물러서지 마세요.
93년 계유생 단절시킬 수 있습니다.

개띠

46년 병술생 전선을 조심하세요.
58년 무술생 함께해 보세요.
70년 경술생 따뜻한 말 한마디가 중요합니다.
82년 임술생 도움을 청해보세요.
94년 갑술생 의지해보세요.

돼지띠

47년 정해생 심사숙고해야 합니다.
59년 기해생 매순간 최선을 다하세요.
71년 신해생 행복해야 합니다.
83년 계해생 빛이 비칠 것입니다.
95년 을해생 추위에 대비하세요.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