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바닥에 떨어져 뇌출혈… 경찰, 부산 산후조리원 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 한 산후조리원에서 생후 12일 신생아 낙상사고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시스
부산 소재 한 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 낙상사고가 발생해 경찰에 수사에 나섰다.

지난달 30일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1시40분쯤 부산 한 산후조리원에서 생후 12일 신생아가 바닥으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신생아는 수유를 위해 신생아실 처치대에 놓여 있었다. 간호조무사는 그 시각 자리를 잠시 비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다음날인 지난달 29일에서야 산후조리원 측이 부모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같은날 오후 5시50분쯤 다른 병원으로 이송했다. 신생아는 현재 뇌출혈 증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부모는 경찰에 사고 사실을 신고했다.

경찰은 현재 해당 산후조리원 간호조무사와 관계자 등을 상대로 과실 여부를 수사 중이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