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2월말 전원회의 소집… 김정은 "올해 역경에도 국위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달 30일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11차 정치국회의를 진행해 12월 하순 북한 중앙위 제8기 제6차 전원회의를 소집하기로 정했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노동당 노동신문에서 공개한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형' 발사현장에 둘째 딸(오른쪽)과 동행하는 김 총비서. /사진=뉴스1(노동신문 제공)
북한이 2023년도 국가정책 등의 사업계획을 논의하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6차 전원회의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주재로 지난달 30일 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중앙위원회 제8기 제11차 정치국회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어 "(회의에서는) 12월 하순 당 중앙위 제8기 제6차 전원회의를 소집하는 결정서를 전원 찬성으로 채택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이번 회의에서 "2022년도 당과 국가정책들의 집행정형을 총화(결산)하고 내년도 사업계획과 현시기 당과 혁명발전에서 나서는 일련의 중요 문제들을 토의 결정하기 위해 12월 하순에 중앙위 제8기 제6차 전원회의 소집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회의 당시 김 총비서는 "우리 혁명의 전진도상에 도래한 올해의 대내외적 환경은 우리의 의지와 전투력을 시험하는 사상 초유의 역경이었다"며 "다만 당 중앙의 정확한 영도력으로 국가의 변혁적 발전을 위한 새로운 국면이 열리고 나라의 국위와 국광이 새로운 경지로 상승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새해의 방대한 과업들을 기백있게 추진하기 위해 각 부문들에서 한해 투쟁 과정에 축적된 경험과 교훈에 대한 정확한 분석을 기반으로 우리의 잠재력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들을 혁신적으로 찾아 내년도 계획을 잘 확정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김 총비서는 "내년은 공화국 창건 75돌과 조국해방전쟁승리(한국전쟁) 70돌이 되는 역사적인 해인 동시에 5년 계획 완수의 결정적 담보를 구축해야 하는 중요한 해"라며 "올해보다 더 큰 승리와 성과로 빛내야 할 새해 당과 국가의 주요 정책 집행을 위한 작전을 역동적으로 전진적으로 과학적으로 세부적으로 수립해야 한다"고 전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8.19하락 42.2115:31 02/06
  • 코스닥 : 761.33하락 5.4615:31 02/06
  • 원달러 : 1252.80상승 23.415:31 02/06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5:31 02/06
  • 금 : 1876.60하락 54.215:31 02/06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은행지주 지배구조 감독·소통 강화할 것"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첫날, 의견 나누는 한동훈·권영세 장관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