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금융은 전 산업에 ESG 실행의지 확산 촉매제 돼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30일 UNEP FI(유엔 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의 공식 파트너십 기구인 '리더십 위원회(Leadership Council)'의 제2차 연례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이 위원들과 ESG 경영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금융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실행의지가 전 산업에 잘 전파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촉매제가 돼야 합니다. 신한금융은 아시아의 ESG 선도 기업으로서 전세계 금융기관들과 함께 '원팀(One team)'이 돼 지속가능한금융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리더십을 발휘하겠습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30일 UNEP FI(유엔 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의 공식 파트너십 기구인 '리더십 위원회(Leadership Council)'의 제2차 연례회의에 참석했다.

리더십 위원회는 지난해 제26차 UN기후변화당사국총회 이후 글로벌 금융이 ESG에 대한 책임과 역할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신설된 UNEP FI의 최고 권위 위원회다.

위원회에는 알리안츠(Allianz), 악사(AXA), BNP파리바(BNP Paribas), 바클레이(Barclays), BBVA, 웨스트팩(Westpac) 등 24개의 글로벌 리딩 금융사 CEO들이 멤버로 참여하고 있으며 조용병 회장은 초대 위원으로 위촉돼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다.

이번 회의는 '지속가능금융 확대를 위한 정책 및 금융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UNEP 사무총장 잉거 안데르센과 UN 기후변화특사 마크 카니 등 글로벌 ESG 인사들과 글로벌 리딩 금융그룹 회장들이 의견을 나누는 자리였다.

특히 IFRS 재단의 국제 지속가능성 표준위원회(이하 ISSB)에서 추진 중인 ESG 공시 등 ESG 관련 규제와 함께 최근 전세계가 맞이하고 있는 경제 위기 속에서 ESG의 실행력을 강화하기 위한 금융회사의 역할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조회장은 이 자리에서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의 ESG 트렌드에 대해 소개하고 ESG공시는 명확하고 통일성 있는 목표를 제시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인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