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돈 버는 수단"… 노엘, 또 다시 등장한 '트러블 메이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팬을 무시하며 무례한 막말을 퍼부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노엘 인스타그램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또 다른 논란으로 구설에 올랐다.

지난달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래퍼 노엘의 실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최근 구치소에서 나온 노엘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열심히 하고 있다"며 "팬들과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하는 과정에서 나온 대화"라는 설명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은 노엘이 한 팬과 주고받은 대화의 캡처본이 담겼다. 캡처본에 따르면 한 팬이 "너 팬들 사랑한다며"라고 묻자 노엘은 "별로 안 사랑해"라고 답했다.

이에 팬이 "팬들한테 너무 한 거 아니냐"고 지적하자 노엘은 "어쩌라고"라며 발끈했다. 이어 노엘은 "너네(팬)는 그냥 돈 버는 수단"이라며 "비즈니스 관계"라고 막말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어디 가서 장용준이 팬 무시한다고 일러라"고 거만한 태도를 보였다.

이를 본 누리꾼은 "논란만 수십 가지인 사람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냐" "논란이 문제가 아니라 범죄를 행했던 것이 문제다" "노엘 팬인 것부터가 이해할 수 없다" "언제쯤 정신 차릴지 의문이다" "팬한테 저런 말을 직접 하는 정신상태가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노엘은 지난 2019년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그의 음주운전 적발은 1번이 아니다. 노엘은 지난해 9월에도 서울 서초구 성모병원사거리에서 무면허 상태로 운전하다 접촉 사고를 냈다. 그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4차례 불응하며 경찰의 머리를 2차례 가격하는 등 난동을 부렸다. 당시 노엘은 집행유예 기간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대중의 거센 질타를 받았다.

이에 노엘은 지난 10월 도로교통법 위반(무면허 운전)·공무집행방해·상해 혐의 등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을 확정받았다. 지난해 10월 구속영장이 발부돼 구속된 상태로 1·2심 재판받은 그는 구금 기간 1년을 채운 지난 10월 석방됐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