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3개월 동안 썩지 않은 빅맥… "방부제 가득한 음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호주의 한 남성이 3개월 동안 상하지 않은 맥도날드 햄버거 영상을 공개해 화제다. 영상은 3개월 된 맥도날드 빅맥(오른쪽)과 새로 산 빅맥 모습. /영상=틱톡 캡처
호주의 한 남성이 3개월 동안 상하지 않은 맥도날드 햄버거 영상을 공개해 화제다. 영상은 3개월 된 맥도날드 빅맥(오른쪽)과 새로 산 빅맥 모습. /영상=틱톡 캡처
호주의 한 남성이 맥도날드에서 3개월 전 구매한 햄버거가 썩지 않는다며 맥도날드를 비판했다.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호주에 사는 밥 로블러라는 이름의 남성은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난 8월25일 구매한 맥도날드의 빅맥 버거를 공개했다.

영상에서 그는 약 3개월 동안 보관한 빅맥과 새로 산 빅맥을 비교했다. 3개월 된 빅맥은 새 빅맥과 겉보기에 다를 게 없었다. 곰팡이도 피어나지 않았고 양상추도 썩지 않은 모습이다. 그는 "당신은 이 쓰레기 같은 음식을 자녀의 배에 넣고 있는 것"이라며 "이건 방부제로 가득 찬 플라스틱 음식"이라고 말했다. 이어 "빅맥 버거를 먹는 사람들이 뚱뚱한 건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호주 영양사 수지 버렐의 말을 인용해 "음식에 들어 있는 방부제의 양을 생각하면 로블러의 실험은 놀랍지 않다"며 "맥도날드가 표준적인 방부제를 사용한다고 믿지만 일반적으로 패스트푸드는 많은 가공을 거쳐 만들어진다"고 밝혔다.

맥도날드 측은 이에 대해 "맥도날드는 훌륭한 품질을 갖추고 있다"며 "우리는 50년 넘게 호주 농부들로부터 재료를 사들이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빅맥에는 100% 호주산 소고기와 호주산 상추, 호주산 피클 등이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호주에 거주하는 밥 로블러는 3개월 된 빅맥 버거의 모습을 공유하며 "당신은 이 쓰레기 같은 음식을 자녀의 배에 넣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데일리메일 트위터 캡처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450.47하락 33.5515:30 01/30
  • 코스닥 : 738.62하락 2.6315:30 01/30
  • 원달러 : 1227.40하락 3.915:30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5:30 01/30
  • 금 : 1929.40하락 0.615:30 01/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 [머니S포토] 박홍배 "영업시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어"
  • [머니S포토] 영화 '카운트'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마스크로 부터 3년만에 '해방'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