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Q 바바요, 가입자 수 30만명 돌파… 1일부터 비회원제 전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HQ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 '바바요'(babayo)가 출시 7개월 만에 가입자 수 30만명을 돌파했다. /사진=IHQ
글로벌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그룹 'IHQ'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사업에서 성과를 냈다. 자사 OTT 동영상 플랫폼 '바바요'(babayo)가 지난 5월3일 론칭 이후 7개월 만에 가입자 수 30만명을 넘어섰다.

IHQ는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바바요 회원수가 31만2800명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바바요는 예능과 생활정보가 담긴 10~15분 분량의 숏폼 중심 신개념 OTT다.

바바요는 스포츠(오늘부터 운동뚱), 요리(이왜맛), 연애와 사랑(성장인, 야하자), 의료(함잌병원, 꽈추업), 법률(연애법정, 킹받는 법정), 장례(죽여주는 서비스), 예술(오마이아트, 연뮤가중계), 재테크(체험 억대연봉), 시사 및 패러디(개시바쑈, 박종진 신쾌도난마), 예능(뻥쿠르트, 노포맨) 등 서비스 런칭 이후 50여 개 신규 숏폼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출연진은 김민경, 이수지, 이상준, EXID 혜린 등 기성 인기 연예인에 승우아빠, 풍자, 랄랄 등 총 구독자 450만 명이 넘는 크리에이터들로 구성해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연극 전문가 세종대 송현옥 교수와 미술 갤러리 더숨 프로젝트의 이지윤 대표,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 원장과 비뇨기과 전문의 '꽈추형' 홍성우, 변호사 정혜진(IHQ 상무), 고승우, 손정혜, 앵커 출신 박종진(IHQ 총괄사장), 정혜전(IHQ 상무) 등의 전문가 군단도 출연해 재미와 유익한 정보를 함께 잡았다.

예능 명가 IHQ가 1994년부터 제작한 '맛있는 녀석들', '돈쭐 내러 왔습니다', '기막힌 외출' 등 5000여편의 인기 TV 프로그램들도 바바요에서 무료로 볼 수 있다. 최근에는 트레져헌터의 '다이다이', 내외경제TV '블록체인 뉴스' 등 외부 콘텐츠들을 적극 수급했다.

IHQ 바바요는 많은 사용자들이 더 쉽게 콘텐츠를 즐기는 플랫폼으로 진화하기 위해 12월1일부터 일부 정책을 변경한다.

회원 가입 없이 모든 콘텐츠를 무료로 볼 수 있는 비회원제로 전환한다. 다만 구독 및 좋아요, 댓글 기능을 사용하려면 카카오톡과 네이버 등 3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간편 회원 가입이 필요하다.

광고 모델도 도입한다. 바바요는 지난달 30일 LG 스마트TV에 '오늘부터 운동뚱', '바바요 예능', '바바요 생활정보' 등 광고를 보며 24시간 컨텐츠를 볼 수 있는 FAST(Free Ad-supported Streaming TV·광고 기반 실시간 무료 스트리밍) 채널 3개를 열었다.

지난 10월29일 삼성 스마트TV에 운동뚱 채널을 오픈한 데 이어 12월 중 2개의 FAST 채널을 추가로 공개할 계획이다. 이달 중엔 바바요 앱과 웹에서도 자체 FAST 채널을 가동한다.

정혜전 IHQ 모바일부문장(상무)은 "전면적인 광고 모델로 사용자들은 구독료 부담 없이 무료로 양질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고 여기서 나온 광고 수익을 외부 콘텐츠 제작사 및 크리에이터, 명사들과 나눠 서로 '윈윈'할 수 있는 바바요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1.52하락 2.1218:05 02/09
  • 코스닥 : 784.58상승 4.618:05 02/09
  • 원달러 : 1260.40상승 0.318:05 02/09
  • 두바이유 : 81.93상승 1.4718:05 02/09
  • 금 : 1890.70상승 5.918:05 02/09
  • [머니S포토] 김기현·나경원 '화기애애 김나연대'
  • [머니S포토] 윤홍근·황대헌, ISU 세계쇼트트랙 대회 홍보대사 위촉식 참석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 [머니S포토] 늘봄학교 관련 교원·학부모 현장 간담회, 발언하는 이주호 부총리
  • [머니S포토] 김기현·나경원 '화기애애 김나연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