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복귀한 권원강 교촌 회장은 누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이 권원강 회장(사진) 대표체제로 돌아왔다.

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권원강 창업주는 전일 교촌그룹 회장으로 취임했다.

권 회장은 2019년 퇴임 당시 친인척 갑질 논란에 휩싸여 사과문을 발표 후 대표이사와 회장직을 내려놨다. 당시 권 전 회장의 6촌인 권순철씨(당시 교촌에프앤비 상무)가 직원들에게 갑질 폭행을 일삼아 문제가 됐다.

권 회장은 지난 3월30일 교촌에프앤비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거쳐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됐다. 교촌에프앤비는 권 의장은 경영에는 직접적으로 참여하지 않고 이사회의 주요 사안에 대해 의견을 조율하는 역할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후 약 8개월 만에 교촌그룹 회장으로 복귀한 것.

이날 권 회장은 취임과 함께 제2 도약을 위한 미래 비전을 임직원들에게 공개했다. 새로운 비전은 '세계인의 맛을 디자인하는 글로벌 식품라이프스타일 기업'이다. 교촌의 맛을 전 세계인이 즐기는 문화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권 회장은 비전 달성을 위해 G(Global·글로벌), S(Sauce·소스), E(Eco·친환경), P(Platform·플랫폼) 등 4가지 핵심 키워드를 내세웠다. 먼저 글로벌(G)은 미주와 동남아시아 지역을 중심 전략 시장으로 삼는다. 현지 기업과의 합작 및 전략적 제휴 방식을 통한 사업 전개로 교촌치킨을 K-푸드를 대표하는 외식 브랜드로 성장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교촌의 핵심 기술인 '소스(S)'를 글로벌 전략 식품 비즈니스로 육성한다. 교촌만의 레드소스, 간장마늘소스, 허니소스 등 31년간 집적한 소스 생산 노하우를 미래 핵심 먹거리 사업으로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가정용 소스와 소스를 활용한 간편식 등 세계 시장을 겨냥한 체계적인 제품 라인업을 론칭할 예정이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환경에 맞춰 '친환경(E)' 사업에도 나선다.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국내외 기업과의 전략적 제휴 등 다양한 형태로 추진한다.

'플랫폼(P)' 사업을 위해서는 국내외 우수기술기업과 협업에 들어간다. 교촌은 단순히 주문 기능을 넘어 고객 편의와 가맹점 운영 효율을 높이고 다양한 커머스 기능까지 포함한 플랫폼을 개발한다.

권 회장은 비전 발표와 함께 위기 극복 전략도 공개했다. 먼저 핵심 원재료의 '글로벌 직소싱 네트워크'를 구축해 원가경쟁력 및 상생경영을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권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현재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묘수는 결국 상생경영, 정도경영, 책임경영에 있다"며 "이 가치들 위에 세워질 새로운 비전과 성장 동력으로 교촌을 인재들이 오고 싶어 하는 100년 기업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