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살 맞은 동원참치, 70억캔 돌파… 국민 1인당 137개 먹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원참치가 올해 누적 판매량 70억캔을 돌파했다./사진=동원F&B
올해 출시 40주년을 맞은 동원참치가 누적 판매량 70억캔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동원참치는 1982년 12월 국내 첫 출시 이후 40년 동안 한 번도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국민 식품이다. 동원그룹의 창업주 김재철 명예회장은 "국민에게 양질의 단백질을 공급하겠다"는 일념으로 '동원참치'를 처음 개발했다.

현재 동원참치는 한 해 약 2억캔 이상 판매되고 있으며 지난 2014년에는 업계 최초로 총 누적 판매량 50억캔을 돌파하며 국내 수산캔 시장에 신기원을 이뤄냈다. 현재까지 누적 판매량은 70억캔을 돌파했다. 이는 국민 1인당 137.2개를 섭취한 수치(5100만명 기준)이며 일렬로 늘어놓으면 지구를 약 14바퀴(약 55만㎞) 돌 수 있는 거리가 되는 양이다.

동원참치 150g에는 28g의 단백질이 들어있어 성인 단백질 일일 권장량 55g의 절반 이상을 동원참치 한 캔만으로 섭취할 수 있다. 단백질 외에도 칼슘, DHA, EPA, 오메가6, 비타민 등 인체에 유익한 영양성분이 들어있다. 또한 참치에는 면역력을 증강시켜준다는 셀레늄도 풍부하게 들어 있다. 동원참치 150g 한 캔으로 약 120㎍의 셀레늄을 섭취할 수 있다.


'고급식품'에서 '편의식품'으로… '편의식품'에서 '건강식품'으로 변신



1982년 탄생한 최초의 동원참치./사진=동원F&B
동원참치는 1982년 출시 당시 값비싼 '고급식품'에서 1990년대 가미 참치를 통한 '편의식품'으로, 2000년대 들어서는 '건강식품'으로 진화하며 40년 동안 국내 참치캔 시장 1위 자리를 지켜왔다.

동원참치가 처음 출시됐을 당시에는 '고급식품'이자 선진국형 식품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국민 소득 대비 참치 가격이 매우 높았기 때문에 참치캔 역시 한 캔에 약 1000원으로 비싼 식품이었다.

우리나라가 고도로 성장한 1980년대 말과 1990년대 초를 거치며 '편의식품'으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 고학력 사회로 접어들며 맞벌이 부부가 생겨났고 참치캔은 엄마들에게 준비하기 간편하면서도 학생들에게는 만족스러운 도시락 반찬이었다.

2000년대 들어 웰빙 트렌드와 함께 참치캔의 건강성이 주목받기 시작했다. 등푸른생선이자 청정지역인 남태평양에서 잡히는 참치의 경우 고단백 저지방일 뿐 아니라 몸에 좋은 각종 영양소 함유량이 높다는 점이 부각됐다.


식문화 트렌드에 맞춘 다양한 동원참치 제품 봇물


동원F&B는 빠르게 변화하는 식문화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동원참치 제품들을 출시하고 있다.

참치 살코기를 정육면체 모양으로 빚어 한입에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신개념 참치 HMR '동원참치 큐브'는 동원F&B가 자체 개발한 FM(Fish Mold) 공법을 통해 만들어졌다. FM 공법은 첨가물을 넣지 않고 카놀라유만을 활용해 참치 살코기를 정육면체로 빚어내는 기술이다. 동원F&B의 오랜 참치 가공 노하우와 어묵 제조법 등 다양한 제조 기술을 접목한 공법으로 2013년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동원참치 큐브'는 바로 먹을 수 있는 컵 타입 4종과 덮밥 소스 형태로 뿌려 먹는 파우치 타입 4종으로 구성됐다. '동원참치 큐브' 컵 타입은 다양한 요리에 활용하기 좋은 오리지널 제품을 비롯해 각종 소스에 담겨 있어 밥반찬이나 간단한 안주로 활용하기 좋은 매콤 고추, 볼케이노, 고소로제 등 총 4종으로 구성됐다.
참치 HMR '동원참치 큐브' 제품 이미지./사진=동원F&B
'동원참치 큐브' 파우치 타입은 네모참치와 함께 다양한 채소와 소스가 들어있는 덮밥용 제품이다. 전자레인지에 30초만 데워 밥에 바로 부으면 참치 덮밥이 완성된다. 새송이버섯, 감자, 당근 등 채소들이 큼직하게 썰려있어 참치와 함께 풍부한 식감을 즐길 수 있다. 매콤, 불닭, 카레, 짜장 4종으로 구성돼 취향에 따라 즐길 수 있다.

'동원참치 큐브'는 간편하면서도 맛있는 식사를 원하는 MZ세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얻으며 현재까지 누적 판매량 100만개를 돌파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