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불황 넘자' SK하이닉스, 변화 대신 안정 택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하이닉스의 2023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가 공개됐다. 사진은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사진=SK하이닉스 제공
SK하이닉스가 2023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통해 위기를 기회로 바꾸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2일 재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전날 2023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글로벌 불확실성 및 지정학적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미래전략' 산하에 'Global전략'을 신설한다. 글로벌 생산시설 전개와 지역별 이슈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Global Operation TF'를 최고경영자(CEO) 산하에 구성하고 차선용 미래기술연구원 담당이 TF장을 겸직한다.

제품과 고객지원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GSM 조직 변화도 추진한다. GSM은 해외영업을 맡는 '글로벌 세일스'와 '마케팅·상품기획'으로 양분돼 전문성을 높여 세분화된 역할을 수행한다. GSM담당에는 미주 조직을 맡았던 김주선 담당이 선임됐다.

SK하이닉스는 사내 의사결정 체계를 축소해 경영판단의 스피드와 유연성도 높일 방침이다. 기존 안전개발제조담당과 사업담당 조직을 폐지하고 CEO와 주요 조직 경영진 간 의사결정 속도를 높인다. 안전을 기업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가장 많은 현장 조직 구성원을 담당하는 김영식 제조·기술 담당을 최고안전책임자(CSO)에 임명했다.

인사와 관련해서는 젊고 유능한 기술인재를 발탁해 미래 성장기반을 탄탄히 하고 조직의 다양성과 역동성을 높여 가기로 했다. 이번 인사에서 회사는 높은 기술 역량을 갖춘 여성임원 고은정 담당을 신규 선임하고 1980년생 박명재 담당을 차세대 기술인재로 발탁했다.

SK하이닉스의 조직개편 및 연말 임원인사는 최근 반도체 산업의 다운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속도와 유연성, 전문성과 다양성을 높이는 쪽으로 조직을 정비했다는 평가다. 더 큰 미래 성장을 도모해 위기를 기회로 바꿔 간다는 방향성을 바탕으로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진행했다는 게 회사 관계자 설명이다.

최근 SK하이닉스는 메모리반도체 불황이 찾아오면서 실적 악화를 겪었다. 올해 3분기(7~9월) 영업이익 1조6556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4조1718억원) 대비 60% 하락이다. 전분기(4조1926억원)와 비교했을 땐 61% 줄었다.

이번 인사에 유임된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은 "위기 앞에 강한 DNA를 일깨우면서 명실상부 글로벌 일류 기술기업을 향한 새로운 도약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0.47하락 33.5518:05 01/30
  • 코스닥 : 738.62하락 2.6318:05 01/30
  • 원달러 : 1227.40하락 3.918:05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30
  • 금 : 1922.90하락 6.518:05 01/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 [머니S포토] 박홍배 "영업시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어"
  • [머니S포토] 영화 '카운트'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마스크로 부터 3년만에 '해방'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