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낸 20대가 무섭다" 가구당 평균 부채 1억 육박… 자산은 5.5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9세 이하 가구빚이 41%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그래픽=김은옥 기자
우리나라 가구당 평균 부채가 1억원에 육박했다.

10년 전까지만 해도 가구당 평균 부채가 5000만원 초반대였지만 현재 두배 가까이 늘어난 데다 고금리까지 더해지면서 가계빚이 경제 위기를 촉발시킬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문제는 빚을 내 부동산과 주식, 암호화폐 등 자산시장에 투자한 29세 이하의 가구 빚이 41%나 폭증했다.

2일 통계청과 한국은행·금융감독원이 공동 조사해 전날 발표한 '2022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3월 말 기준 가구당 평균 부채는 9170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68만원(4.2%) 증가했다.

가구당 평균 부채가 9000만원 선을 뚫은 것은 가계금융복지조사 시행 이후 처음이다.

특히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로 부동산에 투자한 젊은 층의 빚 부담이 가중됐다. 올해 29세 이하 가구주의 부채 보유액은 5014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1.2% 늘었다. 전세를 끼고 빚을 내 집을 사는 갭투자에 나선 청년들이 많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금액으로만 보면 40대인 가구에서 1억2328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1억1307만원), 50대(1억763만원), 60세 이상(6045만원), 29세 이하(5014만원) 순이었다.

올해 부채를 보유한 가구 비율은 전체의 63.3%로 전년 대비 0.3%포인트 줄었다.

지난해 기준 가구 평균 소득은 6414만원으로 전년대비 289만원(4.7%)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12년 5.8%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소득증가율이 4.0%대를 기록한 것은 2013년(4.0%)과 조사방식이 바뀐 2017년(4.1%) 두 차례에 그쳤다.

소득증가율이 높게 나타난 것은 근로소득이 4125만원으로 전년대비 7.0%나 증가해서다.

가구소득 중 근로소득이 차지하는 비중도 64.3%로 전년대비 1.4%포인트 올랐다. 사업소득도 1160만원으로 2.2% 늘었다.

3월말 기준 가구의 평균 자산은 5억4772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9.0% 증가했다. 부채는 9170만원으로 순자산은 10.0% 늘어난 4억5602만원으로 집계됐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7.53상승 22.4509:02 02/01
  • 코스닥 : 745.28상승 4.7909:02 02/01
  • 원달러 : 1231.60하락 0.309:02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09:02 02/01
  • 금 : 1945.30상승 6.109:02 02/01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이재명 "미분양 주택 분양가 매입, 부실 건설사 특혜"
  • [머니S포토] 박홍근 "검찰, 이재명 소환 세번째까지가 국민 상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