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호반·우미·대방건설 '벌떼 입찰' 혐의 압수수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이 공공택지 벌떼 입찰 방식으로 공공택지를 공급받은 건설업체들을 상대로 강제수사에 나섰다. /사진=뉴스1
'벌떼 입찰' 방식으로 공공택지를 공급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건설업체 3곳이 강제수사를 받게 됐다.

1일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호반건설·우미건설·대방건설 본사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앞서 지난 9월 국토교통부가 벌떼 입찰 의혹이 제기된 건설업체들을 경찰에 수사의뢰하면서 수사가 진행 중이다.

공공택지 입찰은 추첨 형식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입찰 확률이 높아지는 구조다. 이에 따라 건설업체들은 낙찰받기 위해 유령회사 등을 차리고 여러 계열사를 동원해 입찰에 참여하는 등 편법을 이용했다. 건설업체들의 이 같은 행태는 사회적으로도 큰 문제가 됐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지난 10월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페이퍼컴퍼니인지 여부에 대해 1차 조사를 해서 명백한 10개 회사에 대해서는 경찰청에 수사 의뢰했고 나머지도 지자체를 통해 조사 중"이라며 "감사든 수사든 문제점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현재 계열사 대표 등 10여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하고 위장 계열사를 통해 건설업체자 명의대여를 한 것이 아닌지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