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16강 진출' 미국, 여자 대표팀도 돈방석 앉는다

단체 협약에 따라 월드컵 상금의 90% 균등 분배
16강 진출로 1인당 약 5억원 받을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미국 축구대표팀.ⓒ AFP=뉴스1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미국 축구대표팀.ⓒ AFP=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미국 축구대표팀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하면서 미국 여자축구대표팀도 돈방석에 앉게 됐다.

ESPN은 1일(한국시간) "미국 여자축구대표팀이 남자대표팀의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로 인해 2019년 여자 월드컵 우승 때보다 3배 이상의 추가 수입을 올리게 됐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지난달 30일 카타르 도하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1-0으로 승리,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16강 진출 성공으로 미국이 받는 상금도 늘어났다. FIFA는 이번 대회 조별리그 탈락 팀에는 상금 900만달러, 16강에 진출하면 1300만달러를 준다. 미국은 최소 400만달러를 추가로 확보했다.

그런데 해당 상금은 남자대표팀 뿐만 아니라 여자대표팀에도 균등하게 분배된다. 미국축구연맹(USSF)과 남녀 노동 조합이 맺은 새로운 단체 교섭 협약 때문이다.

단체 협약에 따르면 카타르 월드컵에서 미국이 FIFA로부터 받는 상금의 90%가 남자대표팀과 내년 열리는 2023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에 나서는 여자대표팀 선수들에게 균등하게 분배된다.

ESPN은 "내년 여자 월드컵 로스터는 현재 FIFA 규정상 23명으로 명시돼 있다"면서 "만약 여자 로스터도 26명으로 늘어나면 선수 한 명당 상금은 38만769달러(약 4억9595만원)가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FIFA는 이번 월드컵에 참가한 32개국에 총 4억4000만달러의 상금을 수여한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