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차량 손괴 등 32명 수사…시멘트 출하 지속 증가

정부, 업무개시명령서 교부 중…28개 中 21개사 운송재개·예정
시멘트 출하량, 전날의 182% 수준…개시 명령 이후 지속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화물연대 노조 차량이 1일 오후 인천시 중구 삼표시멘트 인천사업소 앞에 주차돼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화물연대 노조 차량이 1일 오후 인천시 중구 삼표시멘트 인천사업소 앞에 주차돼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서울=뉴스1) 서한샘 기자 = 정부는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총파업)과 관련해 화물차량 손괴·운송업무 방해 등 총 19건, 32명을 수사 중이다.

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기준 화물연대 조합원 약 6400명(전체의 29%)이 17개 지역 170여개소에서 집회·대기 중이다. 전날 대비 10% 감소했다.

전국 항만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시 대비 57%까지 올랐다. 부산항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70% 수준이다.

시멘트 분야에서는 출하량 8만2000톤으로 전날 대비 182% 수준으로 올랐다. 업무개시명령 이후 출하량 증가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

경찰청은 파업 현장에 경찰관 기동대 5470명과 수사·형사 1503명, 교통경찰 751명 등을 배치했다.

또 화물차량 손괴·운송업무 방해 등 불법행위를 적발해 총 19건, 32명을 수사 중이다.

화물연대는 지난 24일 0시부터 집단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정부는 국가물류시스템이 심각한 위기에 봉착했다고 판단하고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한 후 중대본을 구성했다.

중대본은 무관용의 원칙을 들어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불법행위자에 대해선 현장검거를 원칙으로 세웠다.

지난달 29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화물운송 거부자, 특히 피해가 큰 시멘트 분야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

이후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서울 소재 주유소에 방문해 운송거부 철회를 촉구했다. 어명소 국토부 2차관도 강원 소재 시멘트 공장에 현장방문했다.

국토교통부는 업무개시명령서를 교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운송거부 29개 운송사 중 21개사가 운송 재개 또는 재개 예정임을 밝혔다. 운송거부 화물차주 252명에는 우편송달 등을 추진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481.57하락 2.0715:24 02/09
  • 코스닥 : 784.64상승 4.6615:24 02/09
  • 원달러 : 1260.40상승 0.315:24 02/09
  • 두바이유 : 81.93상승 1.4715:24 02/09
  • 금 : 1890.70상승 5.915:24 02/09
  • [머니S포토] 윤홍근·황대헌, ISU 세계쇼트트랙 대회 홍보대사 위촉식 참석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 [머니S포토] 늘봄학교 관련 교원·학부모 현장 간담회, 발언하는 이주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송혜교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
  • [머니S포토] 윤홍근·황대헌, ISU 세계쇼트트랙 대회 홍보대사 위촉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