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산투스 감독 "호날두 한국전 출전 50대50…목표는 조 1위"

16강 진출 확정했지만 한국전 총력전 예고
호날두 노쇼 대해선 "우리는 한국 팬을 존경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페르난도 산토스 포르투갈 축구대표팀 감독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한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페르난도 산토스 포르투갈 축구대표팀 감독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한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안영준 기자 = 페르난두 산투스 포르투갈 감독이 H조 1위를 차지하기 위해 한국전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산투스 감독은 한국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을 하루 앞둔 1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한국은 빠르고 좋은 공격력을 가진 팀이지만, 우리는 조 1위를 지키기 위해 내일 경기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2승(승점 6)을 거둔 포르투갈은 벌써 16강 진출을 확정한 상태다. 앞서 산투스 감독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 한국과의 최종전에서도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산투스 감독은 "우리는 계속 진화할 것이다. 우리 선수들은 조 1위가 목표이며, 신체적으로 아주 휼륭한 상태"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다만 산투스 감독은 1위를 목표로 하는 것이 16강에서 G조 1위가 유력한 '우승 후보 1순위' 브라질과 대결을 피하기 위해서만은 아니라는 견해를 피력했다. 그는 "지금 단계에서는 브라질과 대결을 걱정하지는 않는다. 월드컵에 출전한 이상 (우승이라는) 중요한 목표를 이루기 위해 계속 도전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산투스 감독은 한국에 대한 경계도 늦추지 않았다. 그는 "한국은 벤투 감독이 훌륭한 스타일로 지도해온 팀이다. 상당히 빠르고 공격적인데 수비에서도 조직적으로 잘 대처한다. 준비가 잘 된 팀"이라고 호평했다.

페르난도 산토스 포르투갈 축구대표팀 감독이 30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샤하니야 스포츠클럽에 마련된 훈련장에서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2022.11.3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페르난도 산토스 포르투갈 축구대표팀 감독이 30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샤하니야 스포츠클럽에 마련된 훈련장에서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2022.11.3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산투스 감독은 한국전 베스트11 공개 및 로테이션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앞선 2경기로 피로도가 있는 건 사실이다. 부상 염려도 있어서 조심해야 한다. 나는 모든 선수들을 결과와 무관하게 신뢰하며, 매 경기마다 잘 고민해서 선발 명단을 짠다"면서 "포르투갈 국민들도 우리에게 신뢰를 보내고 있다. 우리는 사상 최고의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며 선발 선수와 관련된 즉답을 피했다.

이어 개인 훈련 중인 포르투갈 최고의 스타 호날두에 대해선 "출전 가능성은 50대50이다. 다른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훈련 세션을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호날두는 한국에서 '노쇼' 사건으로 유명하다. 지난 2019년 7월 호날두는 유벤투스 팀 소속으로 방한을 했는데 자신을 보러 왔던 많은 한국 팬들의 성원을 외면하고 끝내 출전하지 않아 논란을 일으켰다.

이 때문에 한국 대표팀 수비수 김태환(울산) 역시 "한국 팬들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 만약 호날두와 붙게 된다면 더 적극적으로 막겠다"고 각오를 전하기도 했다.

산투스 감독은 호날두 노쇼 사건이 이번 맞대결에 어떤 영향을 끼칠 것 같느냐는 질문에 "그건 호날두가 유벤투스와 함께 방한했을 때 생긴 일이기 때문에 포르투갈 대표팀에서 할 수 있는 답은 없다"고 노련하게 답한 뒤 "포르투갈 대표팀은 한국 팬들에게 존경심을 갖고 있다. 호날두 역시 한국 팬들을 존경한다"고 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에서 벤치에 앉아 있다. 2019.7.2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에서 벤치에 앉아 있다. 2019.7.2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