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라이징 스타' 조규성, 끊이지 않는 관심…셀틱 이적설도 부상

페네르바체·스타드 렌도 주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축구 대표팀의 공격수 조규성. /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축구 대표팀의 공격수 조규성. /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선수 중 가장 주가를 높이고 있는 조규성(24?전북)이 유럽 구단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과거 기성용(서울), 차두리(은퇴)가 뛰었던 스코틀랜드의 셀틱도 조규성을 주시하고 있다.

영국 매체 스코트시 선은 1일(한국시간) "셀틱이 조규성 영입 경쟁에 뛰어들었다"며 "셀틱은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 스카우트를 파견, 새로운 선수 영입을 노리고 있는데 조규성도 그 중 1명"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엔제 포스테코글루(호주) 셀틱 감독은 전부터 K리그 시장을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조규성은 2년 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이끌던 요코하마 F.마리노스를 상대로 득점한 기록이 있다"고 덧붙였다.

조규성은 이번 대회에서 자신의 주가를 높이고 있다. 셀틱에 앞서 페네르바체(튀르키예)와 스타드 렌(프랑스) 등이 조규성 영입에 관심을 보인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이번 대회를 통해 생애 처음으로 월드컵 무대에 선 조규성은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는 후반에 교체 투입됐으나 가나와의 2차전에서는 선발 출전 기회를 잡았다. 가나를 상대로 부지런하게 움직인 조규성은 0-2로 끌려가던 후반 13분과 16분 2연속 헤딩 골을 넣으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로써 조규성은 월드컵 본선에서 1경기에 멀티골을 기록한 첫 한국 선수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득점 장면 외에도 조규성은 최전방에서 제공권 싸움에 능하고, 거침없는 슈팅과 왕성한 활동량과 수비 가담 등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조규성은 이미 김천 상무에서 군 생활을 마쳐 군 복무에 대한 부담도 없다.

조규성은 이번 대회를 통해 유럽 팀들은 물론 전 세계의 축구 팬들의 시선도 끌고 있다. 조규성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팔로워는 월드컵 개막 전 2만명에 불과했지만 현재는 160만명을 넘어서는 등 높은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481.22하락 2.4214:33 02/09
  • 코스닥 : 783.34상승 3.3614:33 02/09
  • 원달러 : 1262.30상승 2.214:33 02/09
  • 두바이유 : 81.93상승 1.4714:33 02/09
  • 금 : 1890.70상승 5.914:33 02/09
  • [머니S포토] 빙상영웅 황대헌, ISU 세계 쇼트트랙 대회 간판으로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 [머니S포토] 늘봄학교 관련 교원·학부모 현장 간담회, 발언하는 이주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송혜교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
  • [머니S포토] 빙상영웅 황대헌, ISU 세계 쇼트트랙 대회 간판으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