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벤투 퇴장시킨 심판, 벨기에-크로아티아전도 일찍 종료 휘슬

약 10초 남기고 종료 휘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앤서니 테일러 주심. /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앤서니 테일러 주심. /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레드 카드를 꺼냈던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또 다시 예정 시간보다 일찍 경기를 마쳤다.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 크로아티아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전은 0-0으로 끝났다.

이로써 벨기에는 1승1무1패(승점 4)로 모로코(2승1무?승점 7), 크로아티아(1승2무?승점 5)에 이어 조 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16강 진출을 위해 무조건 승리가 필요했던 벨기에 입장에서는 아쉬움이 남는 결과다.

특히 벨기에는 경기 막판 상황이 아쉬울 수밖에 없다. 벨기에는 후반 막판 공세를 높이면서 크로아티아 골문을 향해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테일러 주심이 추가로 주어진 4분을 다 보내지 않고 약 10초가 남은 상황에서 종료 휘슬을 불었다.

물론 10초가 주어진다고 벨기에가 골을 넣는다고 장담할 수 없지만 축구에서 득점이 나오기까지 절대 부족하지 않은 시간이다.

특히 이번 대회 FIFA의 의도와 다른 테일러 주심이 연달아 보여준 판단은 물음표를 남긴다. FIFA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최대한 정확하게 추가시간을 계산하고 있다. 실제로 B조 조별리그의 잉글랜드-이란전은 총 27분 16초의 추가시간이 주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테일러 주심은 FIFA의 계획과는 반대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미 그는 지난달 28일 열린 한국과 가나의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경기 막판 한국이 코너킥 기회를 잡았지만 진행하지 않고 서둘러 경기를 마쳤다.

2-3으로 끌려가는 상황에서 코너킥을 통해 동점을 노렸던 한국 선수단은 강하게 항의 했지만 테일러 주심의 결정은 변함이 없었다. 이 과정에서 벤투 감독 역시 격하게 불만을 나타내 퇴장 명령을 받았다. 이에 벤투 감독은 한국과 포르투갈의 조별리그 최종전에 벤치를 지키지 못하게 됐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는 벨기에와 크로아티아 선수단 모두 큰 불만을 나타내지 않으며 결과를 받아들였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