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일본, 스페인 꺾고 '죽음의 조' 1위…아시아 첫 2연속 16강 기염

전반 선제골 내줬으나 후반전 연속골로 2-1 역전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다나카 아오가 1일(현지시간) 저녁 카타르 도하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스페인과 일본의 경기 후반전에서 역전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22.12.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일본 다나카 아오가 1일(현지시간) 저녁 카타르 도하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스페인과 일본의 경기 후반전에서 역전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22.12.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차전에서 독일 무너뜨렸던 일본이 최종 3차전에서 스페인까지 꺾으며 '죽음의 조'를 1위로 통과하는 대이변을 완성시켰다.

일본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페인과의 E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2-1 역전 승리를 거뒀다.

전반 45분 동안 일방적으로 끌려가며 선제골을 내준 일본은 후반 3분 도안 리쓰, 후반 8분 다나카 아오의 연속골로 스페인을 무너뜨렸다.

당초 E조 1, 2위가 유력해보였던 독일, 스페인을 모두 제압한 일본은 2승1패(승점 6)를 기록하며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일본은 F조 2위인 크로아티아와 8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일본에 일격을 당하면서 1승1무1패(승점 4?골득실 6)가 된 스페인은 조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조 1위를 노리는 스페인은 주전 미드필더인 세르히오 부스케츠, 페드리, 가비 등을 변함없이 내세웠다. 그리고 최전방에는 높이와 힘이 좋은 알바로 모라타, 빠른 발을 자랑하는 니코 윌리엄스를 출전 시켰다.

앞선 2경기에서 모두 포백을 들고 나섰다가 경기 도중 스리백으로 변화를 줬던 일본은 처음부터 중앙 수비수 3명을 선발 출전시켰다.

경기 초반부터 스페인은 자신들이 자랑하는 유기적인 패스를 통해 공 점유율을 높이면서 일본을 압박했다. 계속해서 공격을 이어간 스페인은 전반 11분 일본의 골망을 흔들었다.


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스페인과 일본의 경기에서 스페인의 알바로 모라타가 헤더로 선제골을 성공시킨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2.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스페인과 일본의 경기에서 스페인의 알바로 모라타가 헤더로 선제골을 성공시킨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2.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짧은 패스 후 세자르 아스필리쿠에타가 오른쪽 측면에서 넘긴 공을 모라타가 자유롭게 뛰어 올라 헤딩 슈팅,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모라타는 조별리그 3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일본은 골을 내준 뒤에도 뒤로 잔뜩 물러서 역습을 노렸지만 패스가 번번이 상대 수비에 막혀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일본이 라인을 내리자 스페인은 공 점유율을 높이면서 전진해 모라타, 다니 올모 등의 슈팅으로 일본 골문을 두들겼다. 하지만 좀처럼 추가 골을 넣지 못했다.

전반 내내 고전한 일본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도안 리쓰, 미토마 카오루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일본의 교체카드는 성공적이었다.

교체 투입된 도안이 후반 3분 스페인 골키퍼 우나이 시몬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공을 차단한 뒤 강력한 슈팅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세를 높인 일본은 후반 8분 다나카 아오가 역전골을 터뜨렸다. 동점골을 넣은 도안이 반대편으로 낮게 깔아준 공을 미토마가 다시 골문 앞으로 보내자 다나카가 쇄도, 스페인 골망을 흔들었다.


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스페인과 일본의 경기에서 일본의 다나카 아오가 헤더로 역전골을 성공시킨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2022.12.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스페인과 일본의 경기에서 일본의 다나카 아오가 헤더로 역전골을 성공시킨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2022.12.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일격을 당한 스페인은 후반 12분 모라타와 윌리엄스를 빼고 페란 토레스, 마르코 아센시오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그러자 일본도 독일전 결승골을 넣은 아사노 다쿠마를 투입하며 맞불을 놨다.

급해진 스페인은 후반 23분 가비와 알레한드로 발데를 빼고 안수 파티, 조르디 알바를 넣었다. 이에 일본은 공격수 가마다 다이치를 빼고 수비수인 도미야스 다케히로를 투입, 수비를 강화했다.

일본은 남은 시간 10명이 스페인의 공격을 차분하게 막아내면서 1골 차 리드를 지켜 승리, 조 1위로 16강 진출권을 획득했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