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꾼 최수종 오열한 이유… ♥하희라 '이것'에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수종이 결혼 반지를 잃어버린 하희라의 고백에 충격을 받았다. /사진=KBS 제공
배우 최수종이 결혼반지를 잃어버린 하희라에게 섭섭한 반응을 보이며 변함없는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지난 1일 방송된 KBS2 예능 '세컨하우스' 4화에서는 최수종, 하희라 부부의 손으로 재탄생한 세컨하우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최수종은 세컨드하우스에 입성하기 전 아내 하희라에게 "내가 업고 가겠다"며 스윗한 면모를 발산했다.

"허리 아파서 안 된다"고 하희라는 만류했지만, 최수종은 아내를 들쳐 업었고, "왜 이렇게 가벼운 거예요!"라는 달달한 말로 시청자들을 부럽게 했다. 세컨드하우스를 접한 하희라는 "너무 기분이 좋다. 우리 다음 누군가가 왔을 때 (이 집에서) 따뜻하게 안전하게 잘 지낼 수 있다는 게 좋다"고 기뻐했다.

최수종은 그런 하희라를 보며 "나는 항상 (하)희라 씨를 사랑하고 늘 표현하고. 나는 결혼하면서 29년 동안 반지를 단 한 번도 뺀 적이 없다. 결혼반지 끼워준 순간부터 지금까지"라고 변함없는 사랑을 고백했다.

반면 하희라는 "난 (결혼반지가) 어디 갔지? 나는 일할 때 반지가 있으면 안 되니까..."라고 얼버무려 최수종과 대비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최수종은 "나도 일하고 드라마 할 때 끼면 안 되죠"라고 받아쳤지만, 하희라는 아랑곳 않고 "그래서 내 반지 어디 갔냐고. 진짜로"라고 거듭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하희라가 결혼반지를 못 찾고 잃어버리면서 최수종은 섭섭함을 느꼈다. 하희라는 "요즘 결혼반지 끼고 다니는 사람이 어디 있냐"라고 해명했다. 이를 들은 최수종은 "어디서 급전이 필요했냐. 갑자기 눈물이 나려고 한다"라고 서운해했다. 그런 최수종을 보며 하희라가 "울지 말고 빨리하던 거 해"라고 달래며 서두르는 모습이 폭소를 유발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