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안 넘은 거 맞아?… 日, 스페인전 역전골 오심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의 역전골 과정에 대해 오심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은 2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칼리파 국제 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 스페인의 카타르월드컵 E조 조별예선 최종전에서 오심 논란이 불거졌던 일본의 두번째 득점 과정. /사진=로이터
일본의 역전골이 취소됐다면 독일이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다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공이 선을 넘지 않았다는 판정으로 일본이 역전에 성공하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독일은 지난 2018 러시아월드컵에 이어 2연속 조별예선에서 고배를 마셨다.

일본은 2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칼리파 국제 경기장에서 열린 스페인과의 카타르월드컵 E조 조별예선 최종전에서 2-1로 승리했다. 하지만 일본의 2번째 골 과정에서 오심 논란이 불거졌다.

양팀이 1-1로 맞선 후반 6분 도안 리츠가 올린 크로스가 길자 스페인 골 라인을 벗어날 것 같던 공을 미토마 카오루가 살려내며 다나카 아오에게 전달됐다. 다나카는 이를 침착하게 골문 안으로 밀어넣었고 일본이 스페인에게 2-1, 한 점 차로 앞서 나갈 수 있었다.

최초 주심은 부심의 판정에 따라 골 라인 아웃으로 판정해 골킥을 부여했으나 VAR 판독 끝에 일본의 득점으로 인정했다.

다만 정지 화면으로 봤을 때 공이 선상을 벗어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중계 화면뿐만 아니라 AP가 위에서 찍은 사진에서도 공이 라인을 벗어난 것처럼 보인다.

이번 카타르월드컵 공인구 '알 리흘라'엔 관성측정센서(IMU)를 탑재해 경기 내내 공 위치 정보를 측정한다. IMU는 인공위성과 항공기, 미사일 등 항법 시스템에 쓰이는 첨단 기술이다. 경기 내내 초당 500회 속도로 공 위치 정보를 측정해 VAR실로 전송해 미세한 차이를 잡아낸다. 결국 그 미세한 차이가 일본의 16강 진출을 도왔다.

미국 매체 ESPN은 "FIFA가 경기 중 해당 상황을 골로 판정한 과정을 명확하게 설명하지 않았다"며 "VAR과 관련한 세간의 인식을 개선하려면 FIFA가 이러한 정보들을 제공하면서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 역전골은 독일의 토너먼트 행을 가로막았다"고 전했다.


 

  • 78%
  • 22%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