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IRA, 결함 있을 수도" 마크롱과 정상회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결함을 인정하며 수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오른쪽)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모습.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수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후 기자회견을 통해 "IRA에 대해 논의했다"며 "결코 우리(미국)와 협력하는 이들을 배제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에서 제조업 일자리를 창출하겠지만 유럽을 희생시키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거대한 법안을 작성하는 경우에는 결함들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도 이날 "IRA에 관해 훌륭한 논의를 했다"며 "기후변화를 억제하려는 바이든 행정부의 노력은 박수받아야 하지만 IRA의 보조금 문제는 유럽 기업에 엄청난 시련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국 정상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두 정상은 "북한의 전례 없는 불법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는 역내 평화와 안정에 위협이 된다"고 지적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서는 "무책임한 핵 관련 언급 등 러시아의 긴장 고조 행위를 개탄한다"며 "민간인과 인프라를 의도적으로 겨냥하는 것은 전쟁범죄다. 가해자는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