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 베트남 자회사 설비 증설… 68억원 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S전선아시아가 베트남 소재 자회사 설비를 증설했다. 사진은 LS전선아시아 베트남 호찌민 LSCV 전경. /사진=LS전선 제공
LS전선아시아가 베트남 설비 증설을 완료했다. 생산량 확대가 예상돼 실적 개선에도 영향을 줄 전망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LS전선아시아는 자회사 베트남 호찌민 LSCV에 약 68억원을 투자해 랜 케이블(UTP) 설비 증설을 완료했다.

LS전선아시아는 UTP 케이블 생산량의 80% 이상을 미주 지역으로 수출하고 있다. 이번 증설은 고객사 공급 확대 요청에 따른 것으로 생산 능력이 15%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부가가치 제품 확대에 따른 이익률 개선도 기대된다. 이번 투자는 노후한 1기가급 케이블(CAT.5e) 설비를 축소하고 10기가급(CAT.6A)을 확충하는 방향으로 진행됐다.

UTP 케이블은 빌딩과 아파트 등 건물 안에서 짧은 거리의 통신망 연결에 쓰인다. 미주지역이 전 세계 수요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미국 정부의 인프라 투자 확대와 정보화 진행 등으로 지속 성장하는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미주지역 수주가 지난해 대비 30% 이상 늘었다"며 "고난연 케이블 등 미주지역 맞춤형 제품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보합 018:05 01/27
  • 두바이유 : 보합 018:05 01/27
  • 금 : 0.00보합 0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