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카타르] 日, 또 역전극… 이번에도 교체카드 주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축구 대표팀이 '무적함대' 스페인까지 제압하며 16강에 진출했다. 사진은 2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칼리파 국제 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 스페인의 카타르월드컵 E조 조별예선 최종전에서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모습. /사진=로이터
일본 축구대표팀이 아시아 국가 중 최초로 월드컵 2연속 16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강호 스페인을 꺾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일본은 2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칼리파 국제 경기장에서 열린 스페인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E조 조별예선 최종전에서 2-1로 승리했다. 당초 E조는 독일, 스페인, 코스타리카 등이 편성돼 죽음의 조로 불렸다. 하지만 일본은 독일과 스페인을 무너뜨리며 승점 6점(2승1패)을 기록하며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일본은 아시아축구연맹(AFC) 가맹국 중 호주에 이어 2번째로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일본의 16강행은 지난 2018년 러시아월드컵 이후 4년 만에 2회 연속 기록이기도 하다.

일본은 자력으로 16강에 오르기 위해 무조건 승리가 필요했다. 하지만 공격의 핵심인 미토마 카오루와 도안 리츠, 아사노 다쿠마 등을 선발에서 제외했다. 오히려 일본은 중앙 수비수 3명을 배치하며 선수비 후역습의 경기 방식을 들고 나섰다.

전반전까지는 모리야스 감독의 전술에 의문부호가 제기됐다. 전반 12분 알바로 모라타에게 헤더로 실점하며 선제골을 내줬다. 이후로 이렇다할 공격전개도 없었고 유효슈팅은 1개도 기록하지 못했다. 볼 점유율도 14%에 불과했다.

하지만 후반전 들어서며 반전이 시작됐다. 모리야스 감독은 1차전 독일전 승리의 주역 도안 리츠와 미토마 카오루를 투입하면서 측면 공격을 강화했다. 독일전 반전의 주역들을 투입했고 결과적으로 성공적이었다.

후반 3분 도안은 스페인 골키퍼 우나이 시몬이 공을 제대로 걷어내지 못하자 강한 전방 압박으로 공을 가로채 강력한 슈팅을 이어갔다. 이 공은 그대로 스페인 골문 안으로 들어가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도안은 독일과의 1차전에 이어 분위기를 반전시키는골을 기록했다.

기세를 높인 일본은 5분 뒤 역전까지 성공했다. 도안의 크로스가 다소 길었지만 미토마가 몸을 날려 공을 중앙으로 띄웠고 다나카 아오가 비어있는 골문 안으로 밀어넣었다. 선을 넘었다는 논란이 있었지만 비디오판독(VAR) 끝에 주심은 골로 인정했다.

2골을 연속해서 실점한 스페인은 마음이 조급해졌다. 패스플레이를 통해 스페인 특유의 점유율 축구를 보여줬지만 마무리 패스와 크로스의 정확도가 떨어지며 득점 기회를 잡지 못했다.

모리야스 감독은 후반 23분 수비수 도미야스 다케히로와 미드필더 엔도 와타루를 차례로 투입하면서 수비를 강화했다. 이후 일본은 필드 플레이어 10명이 뒤로 잔뜩 물러서 스페인의 파상 공세를 막아냈고 역사적인 승리를 따냈다.

일본은 1차전 독일을 만나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고 이번 3차전에서도 다시 한번 역전승을 일궈냈다. 조별예선을 통해 일본은 자신들의 최대 강점이 모리야스 감독의 용병술임을 입증했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