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살 사람 실종"…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역대 최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월 넷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66.7을 기록하면서 10년 5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사진=뉴스1
주택시장이 극심한 거래 침체로 집을 사려는 사람이 실종되면서 서울 아파트 시장 매수 심리는 약 10년 반 만에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1월 넷째주(28일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74.4로 지난주(75.9)보다 1.5포인트(p) 떨어졌다. 해당 수치는 부동산원 조사가 시작된 2012년 7월 첫째주(75.0)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매매수급지수는 기준선인 100보다 낮을수록 시장에서 집을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해 12월 첫째주(99.2) 이후 1년 동안 기준선을 밑돌고 있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이번주 69.4를 기록하면서 70선이 무너졌다. 지난주(70.5)보다 1.1p 하락했다. 수도권 전세수급지수 역시 이번주 68.5로 70선이 붕괴됐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66.7로 지난주(67.9)에 비해 1.2p 하락했다. 2012년 7월 첫째주(58.3) 이후 10년 5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서울 5대 권역의 매매수급지수는 모두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외곽지역 매수심리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권역별로 은평·마포·서대문구 등이 속한 서북권 지수가 지난주 63.8에서 62.4로 떨어져 서울 5개 권역 중 가장 낮았다.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이 있는 동북권도 이번주 63.9로 지난주(64.5)과 비교하면 0.6p 하락했다. 지난해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 매수세가 몰렸던 외곽 지역은 금리인상에 따른 타격이 커 보였다.

종로·용산구가 포함된 도심권역 지수 역시 지난주 66.3→65.8로 하락했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가 속한 동남권은 75.0→74.1로 하락했다. 영등포·양천구 등이 있는 서남권은 68.0→66.0으로 떨어졌다.

지방 매매수급지수도 지난주 80.8에서 79.1로 80선이 무너졌다.

전세시장도 여전히 침체기를 겪고 있다. 이번주 전국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77.1로 지난주 75.0과 비교하면 2.1p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68.5→66.8로 1.7p 떨어졌다. 이번주 수도권과 지방은 각각 68.5, 81.0을 기록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