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정훈과 결혼식 전날까지 ○○"… 한가인 실화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한가인이 남편 연정훈과의 결혼식 전날 일화부터 달달했던 신혼 시절 애칭을 공개한다. /사진=JTBC 제공
배우 한가인이 연정훈과의 결혼식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2일 방송되는 JTBC '손 없는 날'(연출 김민석 박근형/작가 노진영)에서는 딸이 결혼 후 단 둘이 살던 어머니와 분가를 해야 하는 이사 사연이 그려진다.

이날 한가인은 자신의 결혼과 신혼 시절을 돌아보며 흥미진진한 일화들을 털어놓아 시선을 모은다. 한가인은 "결혼식 날짜를 잡은 후 드라마 섭외를 받아 감독님께 '4월에 결혼을 해야 하는데 스케줄이 괜찮겠냐'고 사전에 양해를 구했다. 촬영 일정이 너무 촉박해 결혼식 전날 새벽까지 촬영을 했고, 2~3시간을 자고 결혼하러 갔다"며 배우 활동으로 정신 없이 바빠 결혼을 실감하지 못했던 당시를 회상한다.

특히 한가인은 "결혼하러 갔었다"는 독특한 표현과 함께 "결혼을 정말 촬영하는 것처럼 하고 그 다음날 새벽에 다시 드라마 촬영장에 갔다. 신혼 첫날 밤에 신랑만 혼자 놔두고 촬영을 나간 것"이라며 웃픈 사연과 함께 특유의 TMI 토크로 웃음을 자아낸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한가인은 남편 연정훈과의 애칭을 공개해 달달했던 신혼 시절 비화들로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의뢰인이 남편을 부르는 애칭을 들은 한가인은 "저희는 애칭이 너무 많았다. 거의 매일 새로운 애칭을 만들어 냈다. '빠삐쿨라룸푸요', '미미쿠'도 있었다"고 밝혀 듣기만 해도 웃음이 새어 나오는 애칭으로 신동엽과 의뢰인을 박장대소하게 한다고.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