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대모, 바이든-푸틴 정상회담 추진 우크라 평화협상 가능성에 강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을 끝내려고 한다면 만날 수 있다고 밝혔다는 소식에 대모의 주가가 강세다.

2일 오전 9시30분 현재 대모는 전 거래일 대비 600원(4.11%) 오른 1만5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국을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침공을 끝내려는 의지를 보여준다면 그와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뉴욕 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과의 회담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들과의 협의해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가 적극적으로 하려는 것을 찾기 위해 적극적으로 대화하려 한다면 나는 준비됐다"며 "그러나 나토 동맹국들과의 협의 하에만 할 것이고 내 마음대로 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바이든과 이견을 줄이려 했다. 그는 우크라이나가 동의하지 않는 타협안을 그들에게 수용하라는 압력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미국의 견해를 적극적으로 수용했다. 마크롱은 "우리는 우크라이나가 자신들의 영토와 미래를 협상하는 순간과 조건들을 설계하는 것을 존중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프랑스와 미국은 때로는 "일부 작은 차이를 보이나, 결코 근본적인 것은 아니다"며 양국의 이견을 인정했다. 그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반대하는 두 나라가 보여준 단결을 강조했다. 바이든은 "오늘 우리는 이런 잔인함에 함께 맞설 것을 재확인한다"며 "우리는 우크라이나 국민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계속할 것이다"고 말했다.

대모는 굴삭기 어태치먼트(부착물) 업체로 효율적인 시장확대와 고객만족을 위해 미국·중국·유럽 등 해외거점을 마련하고 70%이상의 수출비중을 유지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재건주로 알려져 이 같은 소식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