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먹통 피해접수 10.5만건… 무료서비스·금전피해 주장 1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카오는 '1015 피해지원 협의체'의 2차 전체 회의를 지난 1일 오후 진행했다. /사진=뉴스1
카카오는 판교 SK C&C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 피해 보상·지원을 위해 구성한 '1015 피해지원 협의체'의 2차 전체 회의를 지난 1일 오후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카카오는 그동안 협의체 위원들과 개별 미팅을 통해 각 단체의 의견을 청취해왔으며 깊이 있는 논의를 위해 2차 전체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에는 송지혜 카카오 수석부사장을 비롯해 ▲소상공인연합회 김기홍 감사·차남수 본부장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 ▲공정 거래-소비자 보호 전문가 최난설헌 교수가 참여했다.

지난 10월19일부터 11월6일까지 총 19일간 공식 채널을 통해 접수된 피해 접수 사례를 유형별로 분류해 협의체 위원들에게 공유했다. 접수된 10만5116건 중 83.0%에 해당하는 카카오 사례 8만7198건을 대상으로 분류를 진행했다. 피해 신고 주체는 일반 이용자가 89.6%로 가장 많았고 소상공인 10.2%, 중대형 기업 0.2%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사례 가운데 유료 서비스에 대한 피해 접수 건수는 1만4918건(17.1%), 무료 서비스 중 금전적 피해를 언급한 내용은 약 1만3198건(15.1%)이었다. 이 외 접수된 67.8%는 금전적 피해와 관련없는 문의·의견·항의·격려 등으로 파악됐다.

회의에서는 피해 접수 사례에 대한 세부 내용 파악과 함께 보상에 대한 대원칙 수립 논의가 진행됐다. 카카오 관계자는 "협의체는 향후 지속적으로 회의를 진행해 피해 유형에 따른 세분화된 지원 기준 등을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8.19하락 42.2118:05 02/06
  • 코스닥 : 761.33하락 5.4618:05 02/06
  • 원달러 : 1252.80상승 23.418:05 02/06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6
  • 금 : 1879.50상승 2.918:05 02/06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은행지주 지배구조 감독·소통 강화할 것"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첫날…인사 나누는 한덕수 총리·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