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카타르] 황희찬, 이번엔 뛰나… 포르투갈전 예상 선발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희찬이 카타르월드컵 조별예선 최종전엔 모습을 드러낼까. 사진은 지난 29일(현지시각) 황희찬이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햄스트링 부상으로 출전이 좌절됐던 황희찬이 남은 포르투갈전에서는 다시 뛸 수 있을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0시(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예선 3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승점 1점(1무1패)으로 조 3위다. 16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포르투갈을 제압한 뒤 가나와 우루과이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포르투갈은 우리보다 전력 면에서 한 수 위로 평가받는다. 브루노 페르난데스와 후벵 네베스 등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는 스타 선수들이 즐비하다. 이에 따라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되지만 한국은 4년 전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만나 2-0으로 몰락시킨 바 있다. 이 경기는 당시 경기가 열린 카잔에서 유래해 '카잔의 기적'으로 불리고 있다.

선수들과 한국 축구팬들은 기적이 다시 일어나기를 기대하고 있다. 황인범은 "선배 형들이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에서 기적을 만들었던 것을 우리 선수들도 기억하고 있다"며 "국민들도 기억하고 있다는 걸 알고 있다. 포르투갈전을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의욕을 다졌다.

선수들은 투지를 불태우고 있다. 한국은 안와골절 부상에도 검정 마스크를 쓰고 대회에 임하는 '캡틴' 손흥민을 비롯해 우측 종아리 부상을 입고도 2차전 가나전에 출전한 김민재, 뒷머리가 찢어진 부상을 당하고도 붕대를 던져버린 채 경기에 임한 황인범 등이 있다.

황희찬은 지난달 14일 도하 입성 때부터 햄스트링 부상으로 경기는 물론 팀 훈련에도 제대로 참여하지 못했다. 이 여파가 이어져 1·2차전에 출전하지 못했다. 최근 황희찬은 부상에서 회복한 듯 보인다. 지난달 29일 팀 훈련을 무리없이 소화했으며 패스 훈련 뿐만 아니라 전력질주, 미니게임 등에도 임하며 3차전 출전 가능성을 높였다.

벤투호는 이전과 같은 4-2-3-1 혹은 4-4-2 전형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황희찬의 복귀로 벤투호의 좌우 날개는 손흥민과 황희찬이 구성할 것으로 보인다. 최전방에는 가나전 멀티골을 터뜨린 조규성이 책임지고 중원에는 황인범과 큰 정우영 이재성으로 구성할 것으로 보이지만 가나전 활약을 바탕으로 이재성 자리에 이강인이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 이강인은 2차전 가나전 후반 12분 교체로 들어가 1분 만에 조규성의 헤더골을 도왔다.

포백으로는 김진수와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출전할 전망이다. 골문은 벤투호의 신임을 받고 있는 김승규가 지킬 것으로 보인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