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시에라리온 대통령 예방… 개발협력 논의·부산엑스포 지지 요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0일(현지시각) 시에라리온 수도 프리타운에서 손혁상 코이카 이사장과 줄리어스 마아다 비오 시에라리온 대통령이 만나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하고 한국과 시에라리온의 개발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왼쪽부터) 손혁상 코이카 이사장, 줄리어스 마아다 비오 시에라리온 대통령, 주나이지리아 김영채 대사. /사진=코이카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가 시에라리온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코이카는 지난 30일(현지시각) 시에라리온 수도 프리타운에서 손혁상 코이카 이사장이 줄리어스 마아다 비오 시에라리온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하고 한국과 시에라리온의 개발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2일 밝혔다.

한국과 시에라리온의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이뤄진 이번 방문에서 손 이사장은 시에라리온 대통령을 예방하고 시에라리온 외교부 장관과 양국 개발협력 MOU에 서명했다.

30일 시에라리온 대통령 집무실에서 이뤄진 면담에서 줄리어스 마아다 비오 대통령은 60년간 쌓아온 공고한 양국 관계에 감사를 표하며 "한국의 발전 경험을 전수 받고 싶다. 보건, 식량 안보, 교육을 주축으로 인적자원 개발 분야에서의 한국의 개발 노하우를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의지를 평가하고 앞으로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이에 손 이사장은 부산엑스포 지지 의사 표명에 사의를 표하고 "시에라리온 정부의 주요 발전과제인 보건, 식량 안보, 교육 분야는 코이카의 주요 사업 분야인 만큼 한국의 경제 발전 경험을 시에라리온과 나누고 싶다"고 화답했다.

같은 날 오전 진행된 데이비드 프랜시스 외교부 장관과의 면담에서는 수교 60주년에 대한 축하와 함께 인적자원 개발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프랜시스 장관은 "한국이 가장 가난한 나라(최빈국)에서 해외원조를 주는 나라(공여국)로 발전한 만큼 배우고 싶은 것이 많다"며 "교육, 보건, 농업 분야에서의 인적자원 개발을 통해 10~20년 내에 중소득국으로 도약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손혁상 이사장은 인적자원 개발 분야의 협력을 약속하며 "내년부터 시작하는 코이카 학위연수사업 등을 통해 인적자원개발 분야 협력이 원만히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코이카는 1일 시에라리온 기획경제개발부와 개발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손혁상 이사장, 김영채 주나이지리아 한국대사, 조나단 티투스 윌리엄스 시에라리온 기획경제개발부 차관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양측은 내년부터 추진될 코이카 신규 개발협력사업 추진방향에 대한 합의를 이뤘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8:05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8:05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8:05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8:05 02/07
  • 금 : 1884.80상승 5.318:05 02/07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