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카타르] 수아레스 "12년전 일, 사과 안해"… 과거 악연 재조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루이스 수아레스(맨 왼쪽)가 12년 전 일에 사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 1일(현지시각) 카타르 도하 알 에르살 트레이닝 센터에서 수아레스가 훈련 도중 전광판을 넘는 모습. /사진=로이터
우루과이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가 12년 전 가나와의 2010 국제축구연맹(FIFA) 남아공월드컵 8강전에서 범한 핸드볼 파울에 대해 사과를 거부했다.

수아레스는 지난 1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가나전 기자회견에 디에고 알론소 감독과 함께 등장했다. 한국과 같은 H조인 우루과이는 오는 3일 0시 가나와의 카타르월드컵 조별예선 최종전을 앞두고 있다.

과거 수아레스는 가나의 4강행을 좌절시켰다. 2010 남아공월드컵 월드컵 8강전 당시 우루과이는 가나와 1-1로 맞서고 있었다. 연장전 막판 수아레스는 골대 안으로 들어가던 헤더슛을 고의적으로 손으로 쳐내 막아냈다. 수아레스의 핸드볼 파울로 가나에게 페널티킥을 허용했고 수아레스는 곧바로 퇴장카드를 받았다. 하지만 가나의 키커 아사모아 기안이 이를 실축했다. 결국 양팀은 승부차기까지 갔고 우루과이가 4-2로 승리하면서 4강에 올랐다.

당시 가나가 준결승에 진출했으면 아프리카 대륙 월드컵 사상 최초로 4강 진출이었다. 하지만 수아레스의 핸드볼 파울로 가나의 준결승행이 좌절됐고 아프리카에선 이 사건 이후부터 그를 악마라고 부르는 등 인식이 좋지 않다.

수아레스는 이에 대해 전혀 신경쓰지 않았다. 그는 "사과하지 않겠다"고 일갈했다. 이어 "나는 핸드볼 파울을 범했을 뿐 가나 선수가 페널티킥을 실축한 것"이라며 "내가 다른 선수를 부상시켜 레드카드를 받은 게 아니다"라고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나는 페널티킥을 놓치지 않았다"라며 "기안도 내 잘못이 아니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아레스는 그가 지난 2014년 어깨를 깨문 이탈리아의 조르지오 키엘리니를 언급하며 복수를 다짐하는 가나를 지적했다. 그는 "키엘리니의 어깨를 브라질월드컵 당시 깨물었지만 이후 사과했고 우리는 화해했다"며 "가나인들은 과거에 머물러 복수를 생각하면 안되며 이는 매우 비생산적"이라고 과거에서 벗어날 것을 조언했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