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협의, 지속적 난항… 김진표 "8~9일 본회의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진표 국회의장이 2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해임건의안과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대한 본회의를 오는 8일과 9일 양일 동안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한·중의원연맹 창립총회 및 창립기념 세미나에서 시계를 보고 있는 김 의장. /사진=뉴스1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해임건의안과 내년도 예산안 처리 여부와 관련해 여·야의 논의가 거듭 파행되자 김진표 국회의장이 합의점을 제시했다.

김 의장은 2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 2014년 국회선진화법 시행 이후 예산안 법정 처리시한을 지키지 못한 경우라도 모두 정기국회 회기 내에 예산안을 처리했다"며 "이번에도 정기국회 내에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에 주어진 권한이자 책무를 이행하기 위해 오는 8일과 9일 양일 동안 본회의를 개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민생경제를 살리고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복지를 챙기면서 나라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선 내년도 예산안의 조속한 처리야말로 국회가 해야 할 최우선 과제"라며 "내년도 나라살림 심사를 마치지 못해 국회의장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여·야가 '정치 현안'을 가지고 대결 구도를 이어가면 예산안 처리가 어렵기 때문에 양당 원내대표들과 정부에 예산안 처리 일정을 최우선으로 합의해줄 것을 지속해서 촉구해왔다"며 "여·야의 의견이 다른 '정치 현안'에 대해선 계속 논의하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해법을 마련할 수 있도록 국회의장으로서 최선을 다해 조정과 중재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 의장 주재로 회동했다. 이날 양당 원내대표는 약 45분 동안 본회의 안건들로 의견 등을 공유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해 결국 회동은 파행됐다. 이번 여·야의 본회의 합의는 전날에도 회동을 가진 바 있으나 이날과 동일하게 불발됐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